KBS 2TV 새 드라마 “비주얼 꽃이 피었습니다~” 남윤수-최병찬-배윤경 캐스팅 확정!
▲ (사진=)
▲ (사진=)

 

KBS 2TV 새 드라마 ‘연모’(연출 송현욱, 극본 한희정, 제작 이야기사냥꾼, 몬스터유니온)는 쌍둥이로 태어나 여아라는 이유만으로 버려졌던 아이가 오라비 세손의 죽음으로 남장을 통해 세자가 되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러운 궁중 로맨스 드라마다. 조선 시대 여자의 몸으로 왕위에 올라, 여자라는 이유로 역사에서 철저히 사라져야 했던 왕이 있었다면 어떤 이야기를 썼을지, 그 발칙한 상상에서 시작된 작품으로, 이소영 작가의 동명 만화가 원작이다. 

‘남장 여자’란 소재를 궁으로 가져왔다는 점, 남장을 한 여자가 ‘왕’이라는 독특한 설정으로 일찍이 호기심을 자극한 가운데, 최근 박은빈과 로운의 캐스팅 소식을 전하며 드라마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바. 여기에 오늘(26일) ‘연모’ 측이 남윤수, 최병찬, 배윤경 등의 캐스팅을 추가로 공개하며, 풍성하게 채워질 궁중 로맨스 서사를 예고했다. 

먼저, 남윤수는 왕실의 종친 ‘이현’으로 분한다.  다정다감하고 예의 바른 성격에 교만하지 않고 정도를 아는 이현은 왕세자 이휘(박은빈)와는 어린 시절부터 친형제처럼 나고 자란 막역지우다. 그간 탄탄한 연기력으로 부지런히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남윤수가 이번엔 출중한 학문과 무예 실력에 온화하고 부드러운 매력까지 더한 무결점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할 예정이다.

귀여운 4차원 이미지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최병찬(빅톤)은 카리스마 넘치는 호위무사 ‘김가온’으로 변신을 꾀한다. 감정을 드러내는 않고 그림자처럼 묵묵히 휘의 곁을 지키는 가온은 도무지 알 수 없는 속내만큼이나 비밀스런 과거를 지닌 사내다. 군령의 충실한 군인이었던 그가 동궁전의 호위 무사가 되었다는 것 외엔 알려진 게 별로 없다. 그렇게 베일에 가려진 과거로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운데, 휘몰아치는 휘의 하루를 듬직하게 보위하는 등 강렬한 남성적 매력을 예고해 이목이 집중된다. 

마지막으로 이조판서의 외동딸 ‘신소은’ 역에는 배윤경이 캐스팅됐다. 이리 봐도 저리 봐도 부티가 좔좔 흐르는 미모의 소유자이자, 누구 앞에서도 기죽지 않고 자기주장을 명확히 밝힐 줄 아는 조선의 신여성. 원하는 것은 반드시 제 손에 넣고야 마는 주도면밀한 성격으로 세자빈의 자리를 바라보지만, 어느 날 그보다 더 욕심이 난 사내 정지운(로운)을 만나 일생일대의 고민에 빠진다. 팔색조 매력으로 배우로서의 탄탄한 입지를 다지고 있는 배윤경은 이번에 야무진 양반집 아가씨가 되어 박은빈과 로운의 로맨스에 아찔한 텐션을 더한다. 

무엇보다 봄꽃 같은 화사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신선한 조합에 배우들의 훈훈한 청춘 시너지가 더욱 기대되는 바. ‘연모’ 제작진은 “라이징 스타로 우뚝 선 남윤수, 최병찬, 배윤경이 출연을 확정하면서, ‘연모’의 꽃청춘 라인업을 완성했다. 박은빈, 로운과 함께 지금껏 본 적 없던 새로운 매력으로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완성해 시청자분들을 찾아 뵐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연모’는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 ‘또 오해영’ 등 로맨스 연출 장인 송현욱 감독이 연출을,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의 한희정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올 하반기 방송을 목표로 곧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사진 제공 = 남윤수(에이전시가르텐), 최병찬(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배윤경(럭키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