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즈’ 문정희, ‘장르 넘버원 배우’ 우뚝!
▲ (사진=)
▲ (사진=)

 

품격이 남다르다. ‘장르 넘버원 배우’로 우뚝 선 문정희 말이다.

28일, 종영을 하루 앞둔 OCN 토일 오리지널 ‘타임즈’(극본 이새봄 안혜진 연출 윤종호)에서 권력을 돕는 대선 주자 김영주 역을 맡은 문정희는 등장만으로 극의 미스터리함을 고조시키는 ‘미스터리 메이커’로 장르적 분위기를 견인했다.

극 초반부 서기태(김영철 분)의 딸 서정인(이주영 분)에게 때로는 엄마처럼 때로는 언니처럼 다정다감했던 김영주가 욕망을 드러낸 순간부터 문정희는 눈빛과 목소리 톤, 얼굴 근육의 쓰임새까지 달리하며 혀를 내두르게 했다. 야욕을 위해서라면 어떤 일도 서슴지 않는 처세술의 끝판왕 김영주가 독보적 연기로 캐릭터를 살아 숨 쉬게 만드는 문정희를 만나 날개를 달았다는 평이다. ‘역시 문정희’라는 감탄사가 절로 나올 수밖에 없는 이유. 여기에 상황에 따라 권력에 바짝 엎드리는 태세 전환까지 연기 변주의 종지부를 찍으며 장르적 재미를 더했다.

문정희가 하면 달라도 확실히 다르다. SBS ‘배가본드’의 로비스트 제시카리부터 OCN ‘써치’의 특수부대 출신 예비역 김다정에 이어 OCN ‘타임즈’의 김영주까지. 각 인물의 차밍 포인트를 캐치해내는 문정희만의 분석력이 장르물 안에서 돋보이는 캐릭터를 탄생시키고 있다.

다음 행보에 기대감을 갖게 하는 배우 문정희가 ‘타임즈’를 마치며 ‘김영주’에 대해 직접 답했다. 아래는 문정희의 일문일답이다.

Q. 종영 소감

A. 어떤 작품이나 그렇듯 마지막은 아쉽다. 무사히 마무리할 수 있어 감사하다.

Q.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

A. 백규민(송영창 분)이 이진우(이서진 분)에게 정치적 거래를 제안하지만 이진우가 받아들이지 않았던 씬. 백규민이 얼굴을 붉히며 나가는 장면, 어쩌면 평범한 씬 일 수 있는데 송영창 선배님의 표정이 정말 깜짝 놀랄 만큼 생동감 넘쳤다.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

Q. 배우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A. 서기태 대통령 김영철 선배님과의 씬이 제일 많았다. 선생님과는 정말 다시 만나서 연기하고 싶을 만큼 호흡도 잘 맞았고, 매 순간이 즐거웠다.

Q. ‘배가본드’, ‘써치’, ‘타임즈’까지 명실상부 장르 특화 배우로 우뚝 섰다. 등장만으로도 극의 미스터리함을 고조시키는 특유의 아우라가 있는데, 특별히 신경 쓰는 부분이 있다면

A. 그렇게 봐주셨다면 감사드린다. 장르물을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한다. 매 작품마다 캐릭터에 집중하며 극의 밸런스에 맞게 연기하려고 노력한다. 하지만 뒤돌아보면 언제나 아쉽다.(웃음)

Q. ‘과거의 누군가와 전화연결로 현재를 바꾼다’는 독특한 소재의 드라마였다. 과거와 전화 연결이 된다면 누구에게, 무슨 말을 하고 싶은지, 또 어떤 것을 바꾸고 싶은지 궁금하다

A. 상상만으로도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아쉬웠던 순간순간들이 많이 있지만 영역 밖의 일이라고 생각한다. 과거에 연결하지 않고 현재에 충실하고 싶다.

Q. 김영주의 그라데이션 욕망이 인상적이었다. 어떤 부분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나

A. 김영주의 뼛속까지 야심으로 가득한 점을 제일 극대화하고 싶었다. 그러려면 유연한 사람이면서 때론 변화무쌍해야 하니까. 이점에 중점을 두고 연기했다.

Q. 권력을 손에 쥐기 위해 어떤 일도 서슴지 않는 처세술의 끝판왕이었다. 극악무도한 면을 보이다가도 권력 앞에 바짝 엎드리는 태세 전환까지 다채로운 면을 선보였는데, 김영주의 감정선을 어떻게 그리려 했나

A. 야욕을 드러낼 때와 아닐 때를 철저히 아는 사람 같다. 작은 일에 일희일비하지 않지만 자신의 위치에 대해서는 누구보다 예민하고 이기적인 사람이다. 이런 포인트들을 잘 살리고 싶었다.

Q.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A. 그동안 ‘타임즈’를 시청해 주시고 애정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더 좋은 작품과 연기로 인사드리겠습니다.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사진 문정희 ‘타임즈’ 스틸 사진 (OCN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