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문희-홍승희-신은정, 박인환家 서사 화제!
▲ (사진=)
▲ (사진=)

 

tvN ‘나빌레라’ 속 박인환 가족의 서사가 시청자들의 ‘초’공감을 유발하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tvN ‘나빌레라’(연출 한동화/극본 이은미/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더그레이트쇼/12부작)는 나이 일흔에 발레를 시작한 ‘덕출’과 스물셋 꿈 앞에서 방황하는 발레리노 ‘채록’의 성장을 그린 사제듀오 청춘기록 드라마. 삶의 끝자락에서 마지막 도전을 시작한 ‘일흔 발레 꿈나무’ 박인환(덕출 역)과 차가운 현실에 방황하는 ‘스물셋 청춘 발레리노’ 송강(채록 역)의 사제듀오 도약이 재미, 감동, 공감을 모두 선사하며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나빌레라’가 자식바라기 나문희(해남 역), 육아로 경력이 단절된 경단녀 신은정(애란 역), 현실 청춘 홍승희(은호 역)가 그리는 캐릭터를 통해 현실 공감지수를 높이고 있다.

극중 덕출(박인환 분)의 아내 해남(나문희 분)은 자식들 하나하나를 살뜰하게 챙기며 그들에게 짐이 되지 않고 조용히 살다가 가고 싶은 우리네 엄마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해남이 바라는 것은 오직 하나. 한평생 동고동락한 남편의 건사와 자식들의 만사형통이다. 그런 그녀가 남편 덕출의 발레 도전을 처음 반대했던 이유도 자식들에게 피해주지 않을까 전전긍긍하며 그것이야 말로 부모의 덕목이라 생각했기 때문. 자식을 위한 희생을 1순위로 생각하는 우리네 부모의 헌신을 엿보게 했다.

극중 덕출과 해남의 며느리이자 성산(정해균 분)의 아내 ‘애란’ 역의 신은정은 딸 은호를 대학에 보낸 뒤 자신 또한 못다 이룬 꿈을 펼치기 위해 스스로의 인생에 도전한다. 엄마 역할이나 똑바로 하라는 남편의 무시에도 상담 자격증에 학위까지 따는 등 누군가의 아내, 누군가의 엄마가 아닌 자신의 이름을 건 길을 가고자 하는 의지로 3040 여성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극중 덕출의 손녀 은호(홍승희 분)는 이제 막 사회에 첫 발을 내디딘 사회초년생. 사회초년생이라면 한 번쯤 겪어봤을 현실적인 스토리 속 정직원이 되기 위한 고군분투는 물론 정규직 전환 마지막 관문에서 마시게 된 탈락의 고배 등 냉혹한 현실을 마주한 사회 초년생의 직장 적응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이처럼 ‘나빌레라’ 속 나문희, 신은정, 홍승희 모두 우리네 삶과 맞닿아 있는 서사와 리얼한 일상으로 시청자들의 진한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기에 리얼리티를 높이는 배우들의 힘까지 더해진 가운데 과연 이들이 자신의 삶을 어떻게 개척해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나빌레라’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9시 방송된다.

사진 제공: tvN ‘나빌레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