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나야!’ 이레, 드디어 알게 된 父 죽음! 시청자 눈시울 붉힌다
▲ (사진=)
▲ (사진=)

 

아버지의 죽음에 얽힌 진실과 크나큰 슬픔이 폭풍처럼 이레를 덮친다.

7일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극본 유송이/ 연출 이현석/ 제작 비욘드제이,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15회에서는 17살 하니(이레 분)가 납골당에 안치된 아빠의 유골함을 목격하고 아빠의 죽음을 뒤늦게 받아들이는 내용이 전개된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17살 하니가 감당할 수 없는 충격 속에 아빠의 죽음을 애도하며 슬픈 눈물을 쏟고 있는 모습이 담긴 스틸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17살 하니는 아빠의 죽음이 믿기지 않는 듯 얼어붙은 모습을 보이다가도, 더 이상 만질 수도 사랑한다고 말 할 수도 없는 아빠의 부재에 오열하며 자신을 덮친 크나큰 슬픔 속에 잠식돼 있어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17살 하니가 모르길 바라며 필사적으로 막아왔지만 결국 드러나 버린 진실에 37살 하니(최강희 분)와 엄마 옥정(윤복인 분)이 느끼는 슬픔과 미안함 또한 절절하게 표출됐다. 아빠와 남편을 잃은 상처 속에 엄마와 딸의 관계마저 서먹해져 버린 20년을 살아왔던 두 사람은 17살 하니가 직면한 크나큰 슬픔에 함께 오열하며 가족을 덮쳤던 아픔을 함께 이겨나갈 것이 예감돼 관심을 집중시킨다.

제작진은 “자신으로 인해 아버지가 죽음을 맞았다는 진실은 17살 하니는 물론, 누구에게도 감당할 수 없을 만큼 크나큰 슬픔과 죄책감을 심어줄 것이 자명하기에 어떻게든 숨기려 했지만 진실의 시간이 결국 다가왔고, 이제 이 슬픔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37살 하니에게 달렸다”며 “20년의 시간을 멈춘 채 살아왔던 37살 하니가 17살 하니마저 같은 시간을 보내도록 할지, 아니면 달라진 현재처럼 17살 하니를 일으켜 세울 꼭 필요한 말을 건넬지 기대를 갖고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뜻뜨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비욘드제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