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조건 뚫는 마이웨이! 소신남녀의 밥벌이 기록으로 감동 선사
▲ (사진=)
▲ (사진=)

 

‘아무튼 출근!’이 소신을 가지고 꿈을 좇는 사람들의 밥벌이로 신선한 자극을 선사했다.

6일(어제) 밤 9시 20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연출 정다히, 정겨운)에서는 아기 엄마이자 의대생, 크리에이터, 작가인 이도원과 2년 차 프로 야구 2군 매니저 최혁권의 밥벌이가 펼쳐졌다.

먼저 이도원은 해도 안 뜬 꼭두새벽에 기상, 병원 실습 출근 준비와 아이의 아침밥 요리를 동시에 해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녀는 해도 해도 끝나지 않는 집안일을 해치웠지만, 출근 준비 시간이 부족해 미리 부른 콜택시를 놓치는 모습에서는 애잔함까지 더하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병원에 도착한 이도원은 콘퍼런스 참관부터 당일 발표 준비까지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했다. 박선영이 대기업 퇴사 후 의대에 도전한 그녀에게 “지금까지 후회된 적 없으세요?”라고 묻자, 이도원은 “매일이 힘들긴 하지만 후회는 없어요”라며 간절히 원하는 꿈에 대한 단단한 신념을 뽐냈다. 

귀가한 이도원은 종일 뛰어노는 아들을 케어한 뒤, 예비 작가로서 집필하며 1초도 허투루 쓰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이도원이 크리에이터와 작가 일을 ‘숨통’이라고 표현하자 박선영은 과거 아나운서 시절을 회상하며 공감을 표하기도. 또한 세상 누구보다 부지런한 그녀의 하루에 출연자들은 “저 같으면 못 할 거 같아요”라며 존경심을 드러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프로 야구 퓨처스 매니저 최혁권은 2군 선수들을 위한 전천후 서포팅을 펼쳤다. 그는 40~50여 명 선수들의 컨디션을 체크하고 일정을 관리하는 등 쉼 없는 뜀박질을 선보여 MC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또한 드라마 ‘스토브리그’의 현실판, 자이언츠 성민규 단장과 1군 주전 유격수 출신 문규현 코치의 반가운 등장에 색다른 재미를 안기기도. 

아침부터 “죄송합니다”를 연발하는 모습은 전국 직장인들의 공감을 샀다. 최혁권이 “(‘죄송합니다’가) 입에 붙었습니다. 죄송한 게 아닌데 여러분들을 상대하다 보니까...”라고 고충을 털어놓자 블록 회사 직원 차홍일은 “제가 가장 많이 하는 말”이라고 맞받아쳐 웃픈 상황을 만들기도.

그런가 하면 2군 선수들의 식사를 책임지고 있는 구단 식당이 맛깔 나는 음식들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장어덮밥부터 LA갈비, 다코야키 등으로 맛과 영양을 사로잡은 것은 물론, 화려한 플레이팅을 자랑했다. 최혁권이 “밥 먹는 시간이 가장 행복해요”라고 하자, 김구라는 “역시 모기업이 음식 회사다 보니까”라며 맛집의 원천을 추측해 깨알 웃음을 유발했다. 

야구 선수 출신인 최혁권은 경기 중인 야구장을 바라보며 속마음을 고백했다. 1군에서 성적을 내지 못한 채 방출됐지만, 후배들을 케어하는 매니저로 자리할 수 있어 행복하다고. 그는 “제게 자이언츠란 프로 선수로 만들어주었고, 중요한 매니저 업무까지 맡겨준 고마운 구단. 조금이나마 보탬이 된다면 정말 기쁠 것 같아요”라며 야구와 직업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묵직한 감동을 전했다.

이렇듯 ‘아무튼 출근!’은 꿈을 좇는 의대생 아기 엄마 이도원의 끊임없는 노력과 ‘야구 선수 출신’ 2군 매니저 최혁권의 열정 가득한 밥벌이로 웃음과 공감, 감동까지 선사했다.

방송 직후 “저분이야말로 24시간이 모자라겠네...”, “나름 열심히 산다고 생각했는데 출연자들은 진짜 대단한 듯”, “잘 몰랐던 2군 이야기 볼 수 있어서 좋다”, “열심히 사는 사람들을 보니까 배울 점이 많은 거 같아요!” 등 열렬한 반응이 쏟아졌다.

생생한 밥벌이로 시청자들에게 직장 생활의 단맛과 짠맛을 전하고 있는 MBC 예능프로그램 ‘아무튼 출근!’은 매주 화요일 밤 9시 2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MBC <아무튼 출근!>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