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모, 반기문 전 총장→넘사벽 통역사 고모까지 함께한 뇌섹美 일상!
▲ (사진=)
▲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안현모가 열정 넘치는 뇌섹녀 일상을 공개했다.

6월 19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58회에서는 만능 뇌섹녀 안현모의 놀라운 일상과 돌아온 역주행돌 브레이브걸스의 신곡 뮤직비디오 촬영기가 그려졌다.

이날 안현모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영어로 명상 수련을 한 뒤, 방탄소년단(BTS) 예능 프로그램을 보며 폭풍 운동을 이어갔다. 뒤이어 등장한 남편 라이머는 엉뚱한 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라이머는 “헤어 메이크업을 해야겠다”라며 아침부터 미용실에 다녀와 안현모를 당황하게 했다. 생얼로 카메라 앞에 선 안현모와 달리 풀메이크업으로 나타난 것. 매니저는 “안현모 형수님은 카메라를 신경 쓰지 않는데 라이머 대표님은 신경 쓰신다”라고 제보해 폭소를 선사했다.

안현모의 열혈 일상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안현모는 최근 진행된 방탄소년단의 빌보드 어워즈 생중계 통역을 앞두고 매일 10시간씩 공부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안현모는 “미리 공부해야지 알아들을 수 있다”라고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안현모는 이날 진행을 맡은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에 앞서 각국 정상급 인사 프로필은 물론, 꼼꼼하게 대본을 공부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도착한 행사장. 안현모는 이곳에서 각국 인사들과 영어로 유창한 대화를 나눴다. 특히, 안현모는 반기문 전 UN사무총장과 깜짝 만남을 가져 남다른 스케일의 일상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안현모는 반기문 전 총장에게 “연설하신 것을 많이 찾아보며 자극받았다”라고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진행도 성공적이었다. 안현모는 막힘없이 깔끔한 영어 실력으로 진행, MC들의 감탄사를 이끌어냈다.

무엇보다 안현모의 사촌 고모인 임종령 통역사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국내 1세대 통역가인 안현모의 고모는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의 통역을 비롯, 트럼프, 오바마,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통역을 맡았던 어마 무시한 경력의 소유자였다. 특히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안현모 고모의 통역에 엄지 척을 하며 극찬했다고. 

안현모와 매니저는 사촌 고모와 만나 특급 영어 비법을 나누기도 했다. 안현모와 고모 모두 “영어는 외우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라고 해 놀라움을 선사했다. 그러면서 안현모 고모는 엄청난 두께의 사전을 꺼내 “학생들에게 이 사전을 모두 외우라고 한다”라고 전해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이어 안현모는 통역대학원 학생들에게 “친구들과 서로 비평을 많이 해줘라. 실전에선 비평 대신 비난이 있다”라는 명언을 건네 박수를 한 몸에 받았다. 프로미 넘치는 뇌섹녀 일상에 MC들은 “쉽게 접할 수 없는 일상이라 신기하다”라며 놀라워하기도.

그런가 하면 역주행돌 브레이브걸스는 신곡 '치맛바람' 뮤직비디오 촬영장을 최초로 공개했다. 브레이브걸스는 중독성 강한 신곡에 맞춰 과즙미 넘치는 매력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현장에 깜짝 등장한 역주행의 아버지 용감한 형제는 멤버들의 공약 제안에 “난 이제 그런 것 모른다”라고 회피해 빅웃음을 유발했다. 앞서 용감한 형제는 '롤린'의 역주행 공약 선물로 멤버들에게 명품 가방 플렉스를 했던 바. 브레이브걸스 은지는 “대표님의 삭발”을 공약으로 제안했고, 멤버들 모두 빵 터지는 반면 용감한 형제는 당황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결국 브레이브걸스는 2박 3일 휴가와 휴가비를 신곡 1위 공약으로 내걸어 시청자들의 찐 공감을 이끌어냈다.

한편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참시’ 158회는 수도권 기준 6.2%(2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2주 연속 전 채널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3.5%로 비슷한 시간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를 나타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9%까지 치솟았다.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