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허재X허웅X허훈 매력 만점 '허삼부자' 함께 '대세 월요 예능' 증명
▲ (사진=)
▲ (사진=)

 

'허버지' 허재와 허웅, 허훈 형제까지 '허삼부자'가 '안싸우면 다행이야'를 빛냈다.

지난 5일 밤 9시 방송한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노승욱, 이하 '안다행')는 6.8%(닐슨, 수도권 가구)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월요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로, '안다행'을 향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특히 '안다행'은 화제성과 경쟁력의 지표로 사용되는 2049 타깃 시청률에서도 2.0%(닐슨, 수도권)로 월요 예능 프로그램 1위에 오르며 '허삼부자' 허재, 허웅, 허훈의 '막강 케미'를 증명했다.

이날 '안다행'에서 '허삼부자'의 매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다는 반응. 우여곡절 끝에 밝아온 자급자족 라이프의 아침, 허웅과 허훈을 위한 허재의 '애정 듬뿍 장어탕'이 등장하는 장면에선 분당 시청률이 9.2%까지 치솟으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두 아들을 위해 밤잠까지 설쳐가며 탄생시킨 허재의 장어탕에선 뭉클한 감동도 느낄 수 있었다. 허재는 자급자족 라이프 내내 허웅, 허훈과 티격태격했던 것도 잠시 밤새 장어탕 앞을 분주히 오갔고, 아이들에게 '모닝 장어탕'을 먹이는 것을 성공했다.

'허삼부자'의 활약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은근한 허당미'의 허재부터 '불타는 승부욕'을 드러내며 웃음을 안긴 허웅과 허훈 형제까지. 제임스 아일랜드에서 펼쳐진 '찐 가족 케미'가 제대로 통했다는 평가다.

또한 이날 예고를 통해 성시경과 하하, 백지영의 자급자족 라이프가 깜짝 공개돼 시청자들의 뜨거운 기대를 불렀다. 앞서 돌아온 '황도 청년회장' 안정환의 황도살이 소식까지 전해진 상황. 이에 따라 '안다행'의 고공행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연예계 대표 절친들의 특별한 조합과 이들의 자급자족 라이프를 담아낸 '안다행'은 매주 월요일 밤 9시 MBC에서 방송한다.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