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 나올 만큼 맛있어"…'안다행' 성시경, 하하X백지영 폭풍 먹방 부른 요리는?
▲ (사진=)
▲ (사진=)

 

'안싸우면 다행이야' 연예계 대표 금손 성시경이 화려한 요리 솜씨로 극강의 맛을 자랑한다. 

12일 밤 9시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노승욱, 이하 '안다행')에서 소조도로 떠난 성시경과 하하, 백지영의 자급자족 섬 라이프가 펼쳐진다. 하하의 아내 별과 절친 윤세윤이 '빽토커'로 지원사격에 나서 남다른 입담까지 더할 예정. 

이날 방송에는 연예계 소문난 미식가이자 자타공인 요리 실력자인 성시경의 특별한 요리가 공개된다. 그를 섬으로 초대한 하하가 "시경이보다 시경이 요리가 더 좋다"며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했을 정도. 

하하와 백지영의 기대 속에서 성시경은 섬 생활에서는 맛볼 수 없는 '성시경 표 미역국'은 물론, 극강의 비주얼을 자랑하는 바지락 전과 바지락 밥으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한다. 

특히 성시경은 자연인의 폭풍 칭찬을 이끌어낸 비법 육수까지 공개한다고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은다. 요리를 맛 본 하하와 백지영은 "미쳤나 봐", "보약 같다"라며 환호성을 내질렀다는 후문. 

이밖에도 남다른 센스와 순발력으로 금손 면모를 드러낸 성시경. 요리 플렉스로 부캐릭터 '성플렉'으로 거듭난 성시경이 과연 어떤 요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성시경의 요리 솜씨와 하하, 백지영의 우정을 담은 '안다행'은 12일 밤 9시 MBC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