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 홀로 살아남은 이의 고독한 모습!
▲ (사진=)
▲ (사진=)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이 첫 티저 포스터를 공개하며 비밀스러운 사건의 서막을 올렸다.

오는 9월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 극본 박석호)이 강렬한 비주얼과 의미심장한 분위기로 시선을 사로잡는 티저 포스터를 공개, 예비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검은 태양’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죽음의 위기에서 홀로 생존해 주위를 둘러보는 남궁민(한지혁 역)의 모습이 담겼다. ‘명심해, 의심하는 게 곧 생존이야’라는 카피는 누군가의 음모로 치명적인 위험에 빠진 뒤 아무도 믿을 수 없게 되어버린 그의 절박한 처지를 고스란히 느껴지게 한다.

극 중 한지혁은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으로, 작전 수행 중 동료들이 사살당한 뒤 기억을 잃어버린 상태로 실종된 지 1년 만에 국정원에 돌아오는 인물이다. 무참한 광경 속에서 경악에 찬 표정, 손에 총을 쥔 채 서 있는 모습은 한지혁을 둘러싼 끔찍한 사건의 전말이 무엇인지 더욱 궁금하게 한다. 

한지혁은 모든 것을 잃은 상태에서 비밀을 파헤친다고 해, 그의 고군분투에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동료들이 목숨을 잃던 그날 밤 어둠 속으로 자취를 감춘 진실은 무엇일지, 나락까지 떨어진 그가 기억을 되찾고 배신자를 처단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검은 태양’은 MBC 드라마 ‘당선작 불패’ 신화를 이어갈 박석호 작가와 ‘옥중화’, ‘내 사랑 치유기’를 연출한 김성용 PD가 연출을 맡아 올해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며 한국형 첩보 액션극의 새 지평을 열 전망이다.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오는 9월 시청자와 만날 예정이며,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사진 제공: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