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하의 허재도 'MC 대선배' 최불암 앞에서는 긴장 [RE:TV]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버럭' 대명사 허재가 최불암 앞에서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12시 내 고향' MC로 발탁된 허재의 첫 촬영 현장이 그려졌다.

이날 허재가 첫 게스트를 직접 섭외했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허재는 "모시기 어려운 선생님을 모셨다. 개인적으로 긴장도 되고 부담도 되지만 선생님과 재미있게 대화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허재가 섭외한 게스트는 바로 배우 최불암이었다. 최불암은 "허재 감독 아버님께 예전부터 부탁을 많이 받았다"며 허재의 섭외에 응한 이유를 밝혔다.

허재는 최불암에게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했지만 최불암은 전혀 이해할 수 없었다. 대본도 외우지 못해서 커닝했다. 보다 못한 최불암이 종업원을 호출해 음식을 주문했다. 허재는 최불암을 소개하려고 했다. 그러나 최불암은 "그런 건 하지 마라. 자막으로 나오든지 말든지"라면서 허재를 말렸다. 결국 게스트 소개는 하지 못했다.

주문한 음식이 나오자 '한국인의 밥상' 등을 진행한 경력이 있는 최불암이 자연스럽게 진행을 시작했다. 이를 보던 전현무는 "'한국인의 밥상' 아니냐"고 했고 김숙은 "최불암이 MC 같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최불암이 얘기하던 중 허재가 자신의 얘기를 시작하자 전현무와 김숙은 매우 답답해했다. 최불암은 "우리 얘기가 지루한 것 같지?"라며 "좀 쉬었다가 분위기를 바꾸자"고 제작진에게 제안해 허재를 당황하게 했다.

현주엽이나 박광재 앞에서 항상 당당하게 소리 지르던 허재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최불암 앞에서는 긴장한 모습이었다. 다행히 허재와 최불암은 허재의 아버지 이야기를 하면서 분위기가 한결 편해졌다. 이어 최불암이 학생 때 핸드볼 했던 얘기를 하면서 더욱 자연스러워졌다. 허재는 "진짜 아버지와 식사하는 자리 같다"고 말했다. 최불암은 허재의 진행에 대해 "자질은 100점이지만 첫 촬영은 50점"이라고 솔직하게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