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민-박하선-김지은, 주연배우들이 뽑은 드라마의 매력은?
▲ (사진=)
▲ (사진=)

 

‘검은 태양’이 손에 땀을 쥐게 할 한국형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의 포문을 연다.

오는 17일(금)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둔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연출 김성용 / 극본 박석호)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검은 태양’은 앞서 공개된 포스터와 영상만으로 배우들의 화려한 액션과 숨 막히는 명연기는 물론 의미심장한 전개를 예고해 예비 시청자들의 가슴을 뛰게 만들고 있다. 여기에 남궁민, 박하선, 김지은이 ‘검은 태양’의 매력을 직접 밝혀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년 만에 돌아온 국정원 최정예 현장 요원 한지혁 역을 맡은 남궁민은  “과거의 기억을 되찾는 한지혁의 추리를 통해 느끼는 긴장감을 시청자들이 함께 느꼈으면 한다”라며 지난 1년간의 기억이 사라진 한지혁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캐릭터에 100% 이입하게 만들 흥미진진한 전개를 귀띔했다.

국정원 범죄정보통합센터 4팀장 서수연으로 분하는 박하선은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현실을 다루는 것이 드라마의 묘미가 될 것이다”라며 사건을 두고 벌어지는 등장인물들 간의 치열한 심리전이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유발했다.

다방면에서 특출난 엘리트 요원 유제이를 연기하는 김지은은 “일어나는 사건들을 눈여겨보고, 각 인물들의 관계를 신경 써서 보면 더 재밌을 것이다. 또 앞으로의 전개를 추측하고 맞춰보면서 시청하는 것도 추천드린다”라며 얽히고설킨 캐릭터들의 관계와 예측 불허한 스토리를 ‘검은 태양’의 매력으로 꼽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검은 태양’을 이끌어갈 주연 3인방은 놓쳐서는 안 될 작품 속 매력을 소개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드라마가 될 것을 예고했다.

MBC 창사 60주년 특별기획 ‘검은 태양’은 오는 17일(금) 대망의 1회를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되며, 무삭제판은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를 통해 독점 공개된다.

사진 제공: MBC 새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