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죽은 남편의 숨겨진 여자는 '박세진'!
▲ (사진=)
▲ (사진=)

 

tvN ‘하이클래스’가 충격적인 반전 엔딩으로 최강 몰입도를 선사했다. 조여정이 유일한 친구라고 생각했던 박세진이 조여정 죽은 남편의 숨겨진 여자였다는 사실이 드러나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지난 14일(화) 방송한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연출 최병길/극본 스토리홀릭/제작 프로덕션에이치 에이치월드픽쳐스) 4화 ‘적과의 동침’에서는 송여울(조여정 분)과 남지선(김지수 분)의 갈등이 극대화된 한편, 송여울의 유일한 친구인 황나윤(박세진 분)의 정체가 드러나 긴장감을 치솟게 했다.

이에 4화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3%, 최고 5.2%,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0%, 최고 4.8%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과 함께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본격적인 상승을 시작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1.7%, 최고 2.2%, 전국 평균 1.6%, 최고 2.1%를 기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송여울은 차도영(공현주 분)을 통해 죽은 남편 안지용(김남희 분)과 남지선(김지수 분)의 관계를 듣게 됐다. 투자처가 필요했던 남지선과 투자의 귀재로 불렸던 안지용이 가깝게 지냈던 것. 이후 송여울은 흥신소 오순상에게 남지선과 죽은 남편의 관계, 남편 세컨폰의 문자 내역, 섬찟한 꽃다발을 보낸 발신인을 알아봐 달라고 의뢰했다. 하지만 세컨폰은 추적이 불가한 대포폰이었고 꽃다발 또한 남지선의 호텔 플라워샵에서 발송되었을 뿐 발신인을 확인할 수는 없었다.

한편 남지선은 송여울 모자를 몰아내기 위해 대니 오(하준 분)가 담당하는 아이스하키 클럽을 새로운 팀으로 교체하려고 시도했지만, 이사장 도진설(우현주 분)로 인해 무산되고 말았다. 더욱이 남지선은 자신을 믿고 따르던 차도영까지 송여울과 잘 지내려는 움직임을 보이며, 송여울로 인해 모든 상황이 자신의 뜻대로 흘러가지 않자 분노에 차기 시작했다.

이 가운데 국제학교의 전통 행사인 캠프데이가 도래했고, 송여울은 답례품으로 나눠줄 구디백을 맡아 수제 청과 과자를 준비했다. 그러나 송여울이 만들어온 구디백은 남지선으로 인해 모두 버려졌고, 이에 송여울은 “나 못마땅한 게 우리 그이 때문이었어요?”라며 남지선과 죽은 남편의 관계를 직접 언급하며 분노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그리고 마침 송여울과 남지선의 갈등을 극대화시키는 사건이 발생했다. 딸의 생활을 철저히 규제해 왔던 남지선이 자신의 딸 이준희(김지유 분)가 쓰레기통에 버려진 송여울이 만든 과자를 정신없이 먹는 모습을 목격하고 만 것. 이에 남지선은 송여울의 뺨을 때린 뒤, 국제학교에서 나가라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송여울은 “무슨 일이 있어도 난 못 나가. 아니 절대로 안 나가지”라며 팽팽히 맞섰고, 격분한 두 사람의 눈빛이 충돌하며 긴장감을 치솟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남지선과 국제학교의 이사장 도진설의 비밀 접선이 포착돼 관심을 높였다. 특히 이때 도진설은 “뭐라해도 우린 이제 같은 배를 탔어요. 그리고 지금 우리에겐 그 여자(송여울)가 필요합니다. 이 일이 해결될 때까지 만 날 믿고 기다려주세요”라는 의중을 알 수 없는 말을 남겨 궁금증을 유발했다. 이에 더해 송여울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의문의 인물이 포착돼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무엇보다 충격적인 반전 엔딩이 그려져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송여울의 유일한 친구인 황나윤은 남지선과 갈등을 겪는 송여울을 위로하며 곁을 지켰다. 하지만 이 같은 황나윤의 모습은 모두 거짓이었다. 황나윤은 송여울의 죽은 남편인 안지용의 숨겨진 여자였고, 리셉션 당일 송여울의 아들 안이찬(장선율 분)을 락커에 가두고 섬찟한 환영인사를 남긴 장본인이었다는 배신이 드러나 충격을 선사했다. 하지만 송여울은 아직 황나윤의 정체를 모르는 상황이기에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모될지, 향후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휘몰아치는 전개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만든 ‘하이클래스’ 4화 방송 이후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엔딩 찢었다. 대박 소름 돋아”, “조여정 연기 진심 잘한다. 극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느낌”, “숨도 못 쉬고 봤다. 전개 궁금해서 다음주까지 어떻게 기다리죠” 등 반응이 쏟아졌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 파라다이스 같은 섬에 위치한 초호화 국제학교에서 죽은 남편의 여자와 얽히며 벌어지는 치정 미스터리. 매주 월, 화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 tvN ‘하이클래스’ 방송화면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