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렬한 비주얼의 포스터 공개! 박하선, 결연함과 고독이 동시에 느껴지는 뒷모습!
▲ (사진=)
▲ (사진=)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이 압도적인 분위기의 공식 포스터를 공개, 기대감을 폭발시키고 있다.

지난주 종영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의 2부작 스핀오프 ‘뫼비우스 : 검은 태양’(극본 유상/ 연출 위득규)은 강렬한 비주얼의 포스터를 공개했다. ‘검은 태양’ 본편과는 다른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박하선(서수연 역)의 카리스마가 눈길을 끈다.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검은 태양’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인물들의 과거를 다룬다. 서수연(박하선 분)과 장천우(정문성 분), 그리고 도진숙(장영남 분)을 중심으로 본편으로부터 4년 전의 이야기를 ‘프리퀄’ 형식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25일(오늘) 공개된 포스터에는 총을 쥔 채 걸어가는 박하선의 모습이 담겼다. 어둠을 등지고 밝은 곳을 향해 걸어가는 그녀의 뒷모습에서는 결연함과 함께 왠지 모를 고독함마저 느껴진다. 4년 전, 아직 ‘흑화’를 겪지 않은 국정원 요원 서수연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더욱 궁금해진다.

‘모든 일의 시작과 끝은 이어져 있다’라는 카피는 스핀오프의 제목인 ‘뫼비우스’를 연상케 한다. 특별한 동료 관계를 암시하며 드라마 팬들의 호기심을 증폭시켰던 서수연과 장천우가 어떤 이야기를 갖고 있는지, 과거와 현재가 연결된 두 사람의 이야기가 어떻게 ‘뫼비우스의 띠’를 이루며 하나의 서사를 완성해 나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처럼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본편에서 만나보지 못한 등장인물들의 다채로운 모습과 파격적이고 흡인력 있는 스토리, 빈틈없는 세계관과 화려한 액션으로 오감을 만족시키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MBC 금토드라마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오는 29일(금), 30일(토) 밤 10시에 만나볼 수 있다.

포스터 제공: MBC 금토드라마 <뫼비우스 : 검은 태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