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욱, 현주엽과는 또 다른 먹방 클래스…"밥심으로 펜싱 해" [RE:TV]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펜싱 선수 오상욱이 남다른 먹방으로 주목받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오상욱을 비롯해 김정환, 김준호 등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리스트들이 섬을 찾았다.

펜싱 삼형제는 무인도에서 자급자족 생활을 시작했다. 섬에 도착하자마자 갯벌에 나간 이들은 농게부터 소라, 굴까지 한가득 잡으며 뿌듯해 했다.

오상욱은 소라 비빔국수의 양념장을 맡았다. 평소 면을 좋아한다는 그는 엄청난 양의 소면을 끓이면서 양념장을 만들어 궁금증을 유발했다.

오상욱표 양념은 형들에게 인정받았다. 완성된 소라 비빔국수가 극찬받은 것. 김정환은 고개를 끄덕이며 맛을 음미했다. 김준호도 "음~"이라면서 면치기를 했다. 오상욱은 "맛있죠?"라며 뿌듯해 했다.

특히 오상욱의 면치기가 시선을 강탈했다. 한입에 어마어마한 양이 들어갔다. 영상으로 지켜보던 붐, 안정환은 "흡입력 봐라. 입이 작은데 다 들어가. 면을 안 끊는다. 국가대표급 면치기"라고 입을 모았다.

안정환은 게스트로 나온 남현희, 최병철에게 "펜싱은 몸이 가벼워야 해서 많이 안 먹지 않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남현희는 오상욱에 대해 "밥심으로 펜싱 하는 친구"라고 알렸다.

그는 "오상욱은 도시락을 하나만 먹지 않는다. 운동할 때 밥심이 필요한 친구라서 저희가 도시락 먹을 때면 상욱이 거는 하나 더 남겨 놓는다"라고 밝혔다.

이후에도 오상욱의 먹방이 이어졌다. 붐은 "입 사이즈가 다르다, 현주엽과는 또 다른 먹방"이라며 놀라워했다. 안정환 역시 "입안에서 옆으로 위로 계속 확장한다"라면서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