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 ‘동공지진’! 아일랜드에 두고 온 김재영과 갤러리에서 기습 재회...그녀가 할 말은?
▲ (사진=)
▲ (사진=)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극본 유보라, 연출 임현욱, 제작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에서 주인공 정희주(고현정 분)가 한때 아일랜드로 사랑의 도피를 했던 상대인 서우재(김재영 분)와 수 년 만에 갤러리의 전시 오프닝 파티에서 마주쳤다.

‘너를 닮은 사람’ 제작진은 27일 5회 방송을 앞두고, 4회 마지막에 갑자기 희주 앞에 우재가 나타난 뒤의 상황을 스틸 컷으로 공개했다. 우재는 수 년 전 희주와 함께 아일랜드에 살던 때와 변함없는 모습이지만, 어딘지 초췌하고 지쳐 보이는 표정이다.

또 그런 우재를 보고 하얗게 질려버린 희주, 우재의 곁을 지키며 희주에게 뭔가 심각하게 말을 거는 듯한 해원(신현빈 분)의 모습은 이들의 충격적인 재회가 어떻게 흘러갈지를 궁금하게 한다.

한때 해원의 약혼자였지만, 희주와 사랑에 빠져 아일랜드로 함께 떠났던 우재는 4회 엔딩까지 행방이 묘연했다. 희주는 아일랜드에서 아들 호수에게 집착하며 “가려면 혼자 가”라고 고집을 부리던 우재를 수면제로 재운 뒤 호수와 함께 귀국, 지금까지 그 사실을 숨긴 채 원래의 가족들과 살아왔다.

최근까지 희주의 남편 현성(최원영 분)은 남몰래 아일랜드에 혼수상태로 입원해 있던 우재를 지켜보고 있었지만, 우재는 해원이 과거 쓰던 이름인 ‘한나’라는 여성과 함께 퇴원 뒤 자취를 감췄다. 하지만 4회 엔딩에서 우재는 희주가 소속된 갤러리의 오프닝 파티에 갑자기 나타나면서 희주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악연으로 얽혀 버린 희주와 우재, 해원이 충격의 삼자대면을 하게 될 JTBC 수목드라마 ‘너를 닮은 사람’ 5회는 10월 27일 수요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