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서가 주인공" 라치카→훅, 크루만의 음원으로 '스우파' 대미 장식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크루만을 위한 신곡으로 무대를 꾸미며 감동을 더했다.

지난 26일 오후에 방송된 Mnet 예능 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는 최종 우승 크루를 가릴 파이널 무대가 펼쳐졌다.

파이널 생방송 미션은 대한민국 최초로 각 크루만을 위한 신곡으로 댄서들이 메인으로 나서는 '퍼포먼스 음원' 미션과 네 크루가 각자 크루의 색을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무대를 꾸미는 '컬러 오브 크루' 미션으로 꾸며졌다.

먼저 가수의 무대의 조연이었던 댄서가 주연으로 전면에 나서 무대를 꾸미는 퍼포먼스 음원 미션에 모든 크루가 감격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청하는 라치카에게, CL은 코카N버터에게, 사이먼 도미닉과 로꼬는 홀리뱅에게 선미는 훅에게 각각 네 크루만을 위한 신곡을 선물했다.

라치카의 리더 가비는 청하와 오랜 작업을 해왔지만, 녹음실에 방문한 건 처음이라며 "받았던 모든 선물 중 최고였다, '우리 노래'란 말 처음 써 본다"라고 울컥하기도. 청하는 라치카를 향한 고마움을 조금이라도 표현할 좋은 기회가 됐다며 "가장 떨렸고, 가장 뿌듯한 음원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코카N버터에게 신곡을 선물하게 된 CL은 "저는 서포터다"라며 코카N버터를 빛낼 노래를 공개했다. 더불어 코카N버터가 안무 창작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신곡 무대 의상 지원까지 약속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홀리뱅은 함께 많은 활동을 했던 사이먼 도미닉, 로꼬에게 곡을 받게 됐다. 사이먼 도미닉, 로꼬는 늘 자신의 무대에 늘 도움을 줬던 홀리뱅에게 보답할 기회에 영광이라고. 사이먼 도미닉은 "'쌈디 옆의 댄서가 부럽다'는 댓글이었는데, 이제는 '허니제이 옆에서 랩하고 있는 쌈디 부럽다'라는 댓글이 많이 달린다더라"라며 댄서들의 인기를 전했다.

선미와 함께하게 된 훅은 곡 콘셉트를 위한 의견을 전하며 열정을 불태웠다. 훅의 리더 아이키는 "의견을 내고 수용을 하는 상황이 이례적이었다"라고 밝히며 크루만을 위한 음원에 최고의 무대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네 크루의 무대에 가수들이 함께 무대에 올랐지만, 가수들은 측면에서 댄서들을 뒷받침했고, 댄서들이 전면에 나서 무대의 주인공이 돼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역대급 무대를 선사했다.

최종 결과 홀리뱅이 우승의 영광을 안았다. 2위에 훅, 3위에 라치카, 4위에 크루에 코카N버터가 이름을 올렸다.

리더 허니제이는 함께하지 못한 홀리뱅 멤버들과 미션마다 도움을 줬던 분들,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대한민국 댄서들은 오래전부터 준비가 되어있었다, 8크루 말고도 댄서들이 모두 이미 멋있기 때문에 여러분들이 자부심 가지고 자랑스러워하셔도 된다. '스우파'를 계기로 댄서계에 발전이 있었으면 좋겠다, 순수하게 춤을 사랑하는 댄서들을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혀 감동을 더했다.

한편,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는 대한민국 최고의 스트리트 댄스 크루를 찾기 위한 리얼리티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