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키려는 박상현· 역전 노리는 김주형…2021 대상 경쟁 최종전서 결판
박상현. (KPGA제공) 2021.9.19/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1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 투어의 대상과 상금왕 경쟁이 최종전에서 결정된다.

2021 KPGA투어 최종전인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이 오는 4일부터 7일까지 나흘간 경기도 파주의 서원밸리 컨트리클럽 밸리·서원코스(파72·7010야드)에서 펼쳐진다.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올해 KPGA 투어의 마지막 대회다. 아직 대상, 상금왕 등 각종 타이틀 향방이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더 치열한 경쟁이 펼쳐질 전망이다.

현재 대상 포인트 순위에서는 박상현(38·동아제약)이 5235.02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위 김주형(19·CJ대한통운·4940.56점)과의 격차는 294.46점 차다. 이번 LG 시그니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자에게는 1000점이 주어지기에 누가 대상을 차지하게 될지 아직은 알 수 없다.

이번 대회에서 박상현 또는 김주형이 우승을 차지한다면 대상 수상자로 결정된다. 박상현의 경우 김주형이 단독 8위 이내 성적을 기록하지 못한다면 대상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김주형은 단독 3위 이내를 기록하고 박상현이 17위 이하에 머무르면 대상 포인트를 뒤집을 수 있다.

 

 

 

 

 

김주형. (KPGA 제공) 2021.9.18/뉴스1

 

 

상금왕 경쟁에서는 김주형이 앞서고 있다. 김주형은 올해 6억3493만5305원을 획득, 2위 서요섭(25·DB손해보험·5억3661만5194원)에 약 9800만원 앞서 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는 우승 상금 2억4000만원이 걸려있다는 것을 감안해야한다. 현재 기준으로 7위 이태훈(3억9792만5637원)까지는 상금왕 등극을 노려볼 수 있다.

김주형의 경우 우승을 차지하면 지난 2018년 박상현이 기록한 역대 한 시즌 최고 상금액(7억9000만6667원)을 돌파할 가능성도 있다.

신인왕 경쟁도 아직 끝난 게 아니다. 하지만 군산CC오픈에서 우승한 김동은(24·골프존)이 현재 1410.68점을 획득, 2위 김민규(848.83점)에 크게 앞서 있어 많이 기울어졌다. 김민규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더라도 김동은이 4위 이내의 성적을 기록하면 신인왕을 확정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