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글로벌 장기 흥행 돌입? 3일 연속 넷플릭스 전세계 1위…36개국 정상
넷플릭스 '지옥'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넷플릭스 '지옥'(감독 연상호)이 사흘 연속 전세계 넷플릭스 1위 자리를 지켰다.

25일(한국시간) 글로벌 OTT 콘텐츠 순위 집계 사이트인 플릭스 패트롤 집계에 따르면 '지옥'은 드라마와 예능 등 TV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순위를 정하는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옥'은 플릭스 패트롤에서 순위가 집계되는 83개국 중 벨기에, 홍콩, 인도네시아, 일본, 필리핀, 프랑스 등 36개국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19일 공개된 '지옥'은 공개 하루 만인 20일 1위에 오른 바 있다. 다음날인 21일 '아케인'에 밀려나 2위에 올랐지만, 22일 1위를 탈환한 후 그 자리를 사흘째 이어가고 있다.

그뿐 아니라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목록에는 4위에 '오징어 게임', 10위에 '갯마을 차차차' 등 한국 드라마들이 이름을 올렸다.

한편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하고, 이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6부작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유아인 김현주 박정민 등이 출연했고,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연출을 담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