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지은, 싱글즈 화보 공개! 러블리 이미지 벗고 치명적 분위기 입다.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매거진 ‘싱글즈’가 배우 한지은의 매혹적인 눈빛과 치명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러블리한 이미지를 벗어나 치명적인 분위기를 발산하며 등장한 배우 한지은은 이번 촬영에서 시크하고 고혹적인 콘셉트를 여유 있게 소화하며 반전 매력을 뽐냈다. 

특히, 그는 카메라를 응시한 채 흔들림 없는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매혹적인 분위기를 자아내 모든 스태프들이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아무나 소화하기 어려운 올블랙 의상을 완벽히 소화하고 화보 콘셉트에 맞는 여유로운 포즈를 선보여 현장의 분위기를 이끌어 갔다.

2019년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주연을 맡으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이후, 드라마 ‘꼰대인턴’과 ‘도시남녀의 사랑법’을 통해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 한지은은 데뷔 10년이 넘은 배우이다.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묵묵히 항해해온 그녀에게도 방황의 시간이 있었다고. “2010년 데뷔 이후 3년 정도 방황의 시간이 있었어요. 평생 연기를 하기 위해서는 엄청난 책임감과 간절함이 있어야 하는데 ‘내게 그런 절실함이 있나?’ 온갖 생각이 폭발했고, 스스로에게 떳떳하지 못하니 아무것도 할 수 없었죠. 연기 말고 뭘 하며 살 수 있을까 하는 생각으로 3년 정도 다양한 일을 경험했어요.” 한지은은 이 시간을 통해 연기의 양분이 되는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고, 연기를 향한 간절함이 차올랐다고 덧붙였다.

그동안 배우 한지은이 맡은 역할에는 공통적인 특징이 있다. 주체적이고 내면의 중심이 단단하게 잡힌 인물이라는 점이다. 이번 12월에 방영을 앞둔 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의 ‘희겸’ 또한 씩씩하게 자신의 삶을 개척하는 인물이다. 

이에 대해 한지은은 “(그동안 맡았던 역할들과) 일을 대하는 태도에서 비슷한 구석이 있어요. 필요하다면 언제든 나서는 걸 주저하지 않아요. 중요하게 생각하거나 집중해야 하는 부분에 있어 주체적인 태도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쪽이에요”라고 전했다.

이어 “현장에서 감독님이 디렉팅을 주실 때면 그 안의 서브 텍스트를 최대한 빨리 찾아보려고 해요. 꾸준히 좋은 연기를 보여주고 발전하기 위해서는 일단 제 몫을 제대로 해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요”라며 연기에 대한 열정이 가득 담긴 답을 전했다. 연기와 함께하는 삶을 견고히 다지기 위해 오늘도 열심히 살아내는 한지은의 성실한 세계를 엿볼 수 있었다.

이렇듯 화보와 인터뷰를 통해 비주얼은 물론 배우로서 다채롭고 단단한 매력을 발산한 한지은은 12월 17일 방영을 앞둔 tvN 드라마 ‘배드 앤 크레이지’에서 열정 넘치는 형사 ‘희겸’으로 변신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희겸’은 사랑스러운 비주얼과 달리 단단한 속내와 국가대표급 유도 공인 4단을 자랑하는 반전 매력의 소유자로, 한지은은 ‘희겸’ 캐릭터를 완벽 소화하며 시원한 액션과 깊이 있는 연기로 걸크러시한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더해 이후 영화 ‘모라동’을 통해서도 대중들을 찾아갈 것으로 전하며 배우로서 쉼 없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어 한지은이 앞으로 이어나갈 연기 행보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한지은의 감각적인 화보는 ‘싱글즈’ 12월호와 ‘싱글즈’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 출처 = 싱글즈 12월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