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정영주X가비, 세계를 품은 이국적 분위기 '닮은꼴’의 만남!
▲ (사진=)

세계를 품은 이국적 비주얼의 ‘닮은꼴’ 정영주와 가비의 만남이 ‘라디오스타’에서 성사돼 기대를 높인다. 특히 정영주는 가비가 출연한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방영하던 당시, 지인들에게서 연락이 폭주한 사연을 들려주며 직접 ‘정영주 라인’을 공개한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19일) 밤 10시 3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연출 강성아)는 정영주, 이정현, 조나단, 가비와 함께하는 ‘우린 월드 스타일’ 특집으로 꾸며진다.

29년 차 뮤지컬 배우 정영주와 ‘스우파’가 낳은 스타 가비가 마침내 ‘라디오스타’에서 만났다. 세계를 품은 이국적 비주얼을 자랑하는 두 사람은 나이 차이를 뛰어넘는 닮은꼴로 화제를 모았던 터. ‘라스’에서 처음 마주한 두 사람은 닮은꼴 비주얼에 서로 감탄, 초면이지만 찐 자매 같은 케미를 예고한다.

특히 정영주는 ‘스우파’가 방영되던 당시 지인들로부터 연락이 폭주했다며 매일같이 해명(?)하느라 바빴다고 귀띔해 어떤 사연일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정영주는 가비를 포함한 닮은꼴 ‘정영주 라인’을 소환, 폭풍 공감을 유발할 예정이다.

가비는 “남자 친구도 내 얼굴에 정영주 언니가 있다고 하더라”라고 귀띔하는가 하면, 정영주와 즉석 댄스 무대까지 펼친다. 두 사람은 외모는 물론 춤 실력과 녹화장을 찢는(?) 하이텐션까지 똑 닮은 ‘도플갱어 무대’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또한 정영주는 국적을 의심(?)하게 하는 이국적 비주얼로 생긴 사연을 들려줘 기대를 모은다. 과거 해외여행을 갔다가 뜻밖의 인물에게 적극 대시를 받은 사연을 들려줘 4MC로부터 ‘월드 클래스’ 비주얼을 인정받았다고 해 시선이 집중된다.

가비는 수원시 권선구 출신인 한국 토박이로 ‘비주얼만 교포 언니’라고 고백하며, 반전의 영어 실력을 공개한다. 가비는 “미국 드라마를 보며 영어 공부를 했다”고 비법(?)을 들려준다고 해 기대감을 치솟게 한다.

얼굴에 세계를 품은 ‘닮은꼴’ 정영주와 가비의 만남은 오늘(19일) 수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