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이 직접 뽑은 명장면&명대사 공개!

새해 극장가 흥행 포문을 연 영화 <경관의 피>가 배우들이 직접 뽑은 명장면과 명대사를 공개해 화제다.
[제공/배급: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 제작: 리양필름㈜ | 감독: 이규만 | 출연: 조진웅, 최우식, 박희순, 권율, 박명훈]

#1 조진웅의 명장면 ‘박강윤과 최민재의 진솔한 대담’

 

조진웅이 선택한 <경관의 피>의 명장면은 바로 영화 후반부 위기에 처한 박강윤을 만나러 간 최민재와의 대화 장면이다. 굳은 신념에 따라 위험한 수사를 계속한 박강윤에게 빠져나오기 힘든 위기 상황이 닥치고, 자신을 만나기 위해 멀리 찾아온 최민재를 향해 박강윤은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드러낸다. 조진웅은 바로 이 장면의 대사 ‘어떻게 맨날 이겨? 질 때도 있는 거야. 봐. 당할 때도 있는 거고’를 명대사로 꼽으며 “이 대사를 하기 위해 강윤이 지금까지 달려온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 장면과 대사를 통해 관객들 역시 무엇이 옳은 것인지, 나라면 어떤 선택을 했을지 각자의 답을 내리며 <경관의 피>에 더 몰입할 수 있었다.

#2 최우식, 박명훈의 명장면 ‘정체가 탄로난 최민재와 박강윤’

▲ (사진=)

 

최우식이 선택한 명장면은 언더커버임이 들통난 최민재가 박강윤과 마주 앉아 소주를 마시는 장면이다. 최우식은 박강윤이 자신의 정체를 알게 되었음에도 범죄 수사의 합법성과 정당성을 중시하는 신념을 굽히지 않은 최민재의 모습을 잘 보여주는 이 장면을 명장면으로 뽑았다. 또한 최우식은 “원칙주의자 경찰 최민재의 캐릭터를 잘 보여주는 대사인 ‘전 경찰의 사명을 따르겠습니다’가 명대사”라고 말했다. 박명훈 역시 같은 장면과 대사를 명장면과 명대사로 꼽으며 “두 인물의 신념이 맞부딪치며 영화에 확 몰입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이유를 밝혔다. 최우식과 박명훈의 선택처럼 <경관의 피>는 굳은 신념을 가진 박강윤과 최민재 두 인물 간의 아슬아슬한 긴장감과 묘한 케미스트리가 관객들을 사로잡은 영화가 됐다.

#3 박희순의 명장면 ‘박강윤VS황인호 신념 대결 장면’

▲ (사진=)

 

박희순은 황인호가 박강윤을 심문하며 두 인물의 신념이 부딪치는 장면을 명장면으로, 같은 장면에서의 대사 ‘원칙과 법, 다 무시하고 뒷돈 굴리는 너네 같은 놈들이 우리 경찰 조직을 썩어 문드러지게 하는 거야’를 명대사로 뽑았다. 그는 “이것이 황인호의 신념이다. 경찰이라도 합법적인 방법으로 정당하게 범법자를 잡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황인호의 정의를 잘 보여준다”며 명장면과 명대사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그의 말처럼 박강윤, 최민재와는 또 다른, 절대 물러서지 않는 황인호의 신념이 있었기에 더 팽팽한 긴장감의 밀도 높은 범죄 수사극이 탄생할 수 있었다.

#4 권율의 명장면 ‘박강윤VS권율 현장 급습 장면’

 

권율은 나영빈을 체포하기 위해 커피 공장에 들이닥친 박강윤과의 대치 장면을 명장면으로 꼽았다. 특히 광수대가 현장을 급습하자 중요 증거물을 나영빈만의 방식으로 숨기는 장면과 체포되면서도 입모양으로 ‘또 보자’며 박강윤을 자극하는 장면에 대해 권율은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붙잡아도 절대 굴하지 않는 나영빈의 자신감이 나온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조용히 홀덤이나 치고 갈 거면 자리에 앉고, 아니면 꺼지시고’를 명대사로 골랐다. 권율은 “박강윤과 정확히 대척점에 있는 두 인물의 관계성이 대사 한 마디로 표현된다”고 밝힌 바, <경관의 피>는 지금까지 보지 못한 독특한 경찰과 빌런 캐릭터의 시너지로 색다른 패러다임의 범죄 영화라는 평을 받고 있다.

한편 영화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 모든 장면이 명장면, 명대사로 여겨질 정도로 완성도 높은 영화적 재미를 선사한 강렬한 범죄 수사극 <경관의 피>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