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타 잃은 임성재, 마스터스 3R 3위…'6오버파' 우즈 공동 41위
임성재. (게티이미지 for 더 CJ컵) /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마스터스 대회에서 임성재(24·CJ대한통운)가 3라운드에서 1타를 줄였다.

임성재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마스터스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중간합계 4언더파 212타를 기록한 임성재는 전날 공동 2위에서 3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단독 선두 스코티 셰플러(미국·9언더파 207타)와의 격차는 5타로 유지됐다.

한국인 선수 최초로 마스터스 첫날 선두에 등극한 임성재는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으나 3라운드 초반 아쉬운 모습으로 선두권에서 멀어지는 듯 했다.

1번홀(파4)부터 더블보기를 범한 임성재는 5번홀(파4), 6번홀(파3)에서 연속 보기로 4타를 잃었다.

그러나 8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반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어 10번홀(파4)에서도 버디를 기록한 임성재는 12번홀(파3), 15번홀(파5)에서도 버디로 타수를 줄였다.

기세가 오른 임성재는 17번홀(파4)에서 4m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언더파 스코어를 만들어 3라운드를 마쳤다.

지난해 2월 차량 전복 사고를 당한 후 다시 정규 투어에 돌아온 타이거 우즈(미국)는 버디 3개와 보기 5개, 더블보기 2개를 엮어 6오버파 78타로 무너졌다.

1번홀(파4)에서 보기로 시작한 우즈는 2번홀(파5)에서 버디를 뽑아내 만회했다. 그러나 5번홀(파4)에서 더블 보기를 범했다.

9번홀(파4)에서도 보기로 전반에만 3타를 잃은 우즈는 후반 들어 보기-버디-버디-보기-버디를 기록하며 2오버파로 막았다.

하지만 마지막 3개홀에서 4타를 더 잃었다. 16번홀(파3)과 17번홀(파4)에서 보기를 더한 우즈는 18번홀(파4)에서 더블보기로 홀아웃했다.

중간합계 1오버파 145타 공동 19위로 3라운드에 돌입했던 우즈는 3라운드 부진으로 우승 가능성과 사실상 멀어졌다.

한편 이날 1오버파를 기록한 김시우(27·CJ대한통운)는 중간합계 3오버파 219타가 됐다. 다만 순위는 공동 23위에서 공동 18위로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