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가 부른다' 박미경·김종서·박완규·서문탁, '고음의 신' 특집 출격
TV조선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국가가 부른다'가 시청자들의 답답한 마음을 시원하게 뚫어줄, '고음의 신'들의 화끈한 무대를 선보인다.

12일 방송되는 TV조선 '국가가 부른다'(이하 '국가부')에서는 가수 박미경, 김종서, 박완규, 서문탁, 진주, 이소정이 함께하는 '고음의 신'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 '국가부'에 처음 방문한 박미경은 변함없는 뱀파이어급 외모로 감탄을 자아낸다. 이에 박창근은 "'국가부'에 나보다 누나가 나온 건 처음"이라며 "누나 근이예요"라며 역대급 애교를 선보여 웃음을 더한다.

한국 록계의 계보를 이어가고 있는 김종서, 박완규, 서문탁은 "'국가부' 방문 목적은 록계의 막내를 찾으러 온 것"이라며 "젊은 피의 수혈이 시급하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든다. 그러면서 "평소 손진욱을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며 막내로 스카우트하고 싶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간다.

록계의 선배 서문탁과 록계의 막내 손진욱이 함께한 듀엣 무대에도 관심이 쏟아진다. 두 사람은 신성우 '내일을 향해'를 '고음의 신' 특집다운 폭발적인 고음으로 짜릿한 무대를 선사해 관객들에게 큰 환호를 받는다.

또 박완규와 김동현은 듀엣 무대로 환상의 케미를 발산한다. 무대를 하기 전 박완규는 "'내일은 국민가수' 경연 당시 김동현이 부른 '비밀'을 인상 깊게 들었다"며 "저의 몸과 마음이 망가졌을 때 힘이 돼준 노래가 '비밀'이었는데 동현씨가 부르는 걸 듣고 많이 울었다"고 밝혀 훈훈한 분위기를 만든다. 두 사람은 부활 '생각이 나'로 듀엣 무대를 선보이고, 완벽한 하모니로 고퀄리티 무대를 탄생시킨다.

이외에도 김종서, 박창근, 이솔로몬, 이병찬은 '플라스틱 신드롬'으로 스페셜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펼치며 스튜디오를 후끈한 열기로 물들인다.

고막을 시원하게 뚫어줄 국가부 요원들과 '고음의 신'들의 역대급 스페셜 무대는 이날 오후 10시 TV조선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