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똥별’ 김영대-이정신, 이성경에 투트랙 ‘♥직진 행보’.. 사내 삼각로맨스 전면전 START

tvN ‘별똥별’ 김영대와 이정신이 각각 이성경의 마음을 얻기 위한 직진 행보를 보인다.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극본 최연수/연출 이수현/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메이스엔터테인먼트)은 ‘별(STAR)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이란 뜻으로,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화려한 스포트라이트 뒤에 가려져 있던 대환장 연예계를 재기발랄한 에피소드에 담아내며 안방극장에 유쾌한 웃음을 선사하는 한편 ‘스타포스엔터 홍보팀장’ 오한별(이성경 분)과 ‘스타포스 소속 톱배우’ 공태성(김영대 분), ‘스타포스 고문변호사’ 도수혁(이정신 분)을 둘러싼 로맨스가 무르익으며 나날이 흥미를 더하고 있다.

지난 6회 방송에서는 태성과 수혁이 각각 한별을 향한 마음을 자각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했다. 반면 한별은 일터 로맨스에 대해 미온적인 반응을 보여 그의 진심에 궁금증이 쏠린 가운데, 에필로그에서 한별이 과거 태성에게 연애감정을 품었다가 큰 상처를 받았던 사연이 공개돼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이에 향후 세 사람의 로맨스가 어떻게 전개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상황.

이와 함께 ‘별똥별’ 측이 공개한 현장 스틸에는 각자 한별에게 호감을 표현하고 있는 태성과 수혁의 모습이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태성은 한별의 운동화 끈을 손수 묶어주는 모습. 한쪽 무릎을 꿇고 앉아 조심스러운 손길로 운동화 끈을 매주는 태성의 다정함이 여심을 뒤흔든다. 더욱이 그동안 한별과 마주치기만 하면 으르렁대기 바빴던 태성의 로맨틱한 변화가 설렘을 한층 배가시킨다. 반면 수혁은 무심한 듯 다정한 ‘한별 챙기기’로 보는 이의 마음까지 사로잡는다. 피곤한 기색이 역력한 한별에게 회의 도중 은근슬쩍 비타민 음료를 건네는가 하면, 정신없이 음료를 들이켜는 한별을 물끄러미 바라보는 수혁의 눈빛에서 걱정과 애정이 묻어나는 것.

이처럼 각자의 스타일로 한별에게 직진 행보를 시작한 태성과 수혁의 여심 저격 활약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또한 태성과 수혁의 호감 표시에 한별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이 모이며, 사내 삼각 로맨스의 전면전을 예고하고 있는 ‘별똥별’ 7회 방송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은 오는(13일) 밤 10시 40분에 7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tvN ‘별똥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