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똥별’ 이성경, 김영대-장희령 키스씬에 동요! 머리 따로 마음 따로 ‘찐사부정기’에 설렘UP

tvN ‘별똥별’ 이성경이 밤새 자신을 기다리는 김영대를 향해 달려나갔다. 이에 먼 길을 돌아온 두 사람이 사랑을 확인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극본 최연수/연출 이수현/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메이스엔터테인먼트) 8화에서는 태성(김영대 분)과 수혁(이정신 분)에게 동시에 고백을 받은 한별(이성경 분)의 속앓이가 그려지는 한편, 드라마 속 ‘키스신’이 별별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재기발랄하고도 먹먹하게 담아내며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태성의 갑작스러운 고백을 받은 한별이 어안이 벙벙해진 채로 태성의 집을 떠난 가운데, 태성은 자신의 집을 찾아온 시우 탓에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았다. 시우를 매몰차게 내쫓은 태성은 끙끙 앓아 눕고 꿈 속에서 과거를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태성의 기억에 시우는 여배우의 인생을 위해 아들인 태성과 가족을 외면한 모진 엄마였던 것. 하지만 태성은 이어진 꿈 속에서 풋풋했던 대학시절 한별을 만나며 다시금 기력을 찾고 일어날 수 있었다.

한별은 수혁과 태성의 릴레이 고백에 소위 정신줄을 놓을 지경이었다. 하루 종일 태성이 머릿속을 맴돌았고, 수혁과 회사에서 만날 때마다 어색함을 숨기지 못했다. 이런 한별의 속을 알리 없는 태성은 스타포스에 갔다가 한별과 수혁의 다정한(?) 대화 현장을 목격한 뒤, 말도 못 붙이고 돌아오는 굴욕을 겪었다. 이에 태성은 그 동안 자신이 한별에게 했던 만행들을 복기해보며 처절하게 반성하는 등 의기소침한 모습으로 깨알 웃음을 자아냈다.

그도 잠시 태성의 드라마 ‘별들의 세계’ 키스신 촬영과 함께, 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현장 공개 스케줄이 잡혔다. 한별은 태성을 피하고 싶었지만 현장에 가지 않을 명분이 없었고, 결국 태성과 상대역인 다혜(장희령 분)의 키스씬을 직관할 상황에 놓였다. 태성은 한별에게 키스신을 보여줬다는 사실이 마음에 걸려 해명을 하지만, 오히려 둘 사이가 더 서먹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과거 한별이 상처를 받았던 태성의 ‘공개연애’의 진실이 밝혀졌다. 전 공개연인 여하진(문가영 분)과 우연히 마주친 태성은 대화 도중 과거 한별이 자신의 열애 인정 공식 입장을 발표한 장본인이라는 사실을 깨닫고 경악했다. 사실 당시 태성과 하진은 쌍방의 필요에 의해 공개 연인인 척을 했던 ‘쇼윈도 커플’이었던 것. 과거의 경솔했던 판단으로 좋아하는 여자에게 상처를 줬다는 사실을 깨달은 태성은 머리를 쥐어뜯었다.

반면 촬영장에서 태성과 하진의 만남을 목격한 한별은 과거의 상처가 떠올랐다. 당시 한별은 좋아하는 남자가 다른 여자와 커플 연기, 스킨십 하는 모습을 ‘일’이라는 이유로 지켜보며 매 순간 상처 받았던 터. 이에 한별은 태성의 연락을 모두 무시한 뒤 일에만 매달렸지만, 일 관계로 수혁의 얼굴을 보는 것도 마음이 편치 않았다. 더욱이 태성의 고백은 절친들에게도 함구할 수 밖에 없는 상황. 한별의 속앓이는 갈수록 심해졌다. 이어 한별은 먼저 수혁의 고백에 답을 주기로 결심했다. 하지만 한별의 거절을 직감한 수혁은 “지금은 답변을 듣고 싶지 않다”며 시간을 버는 한편, 조심스레 식사 자리를 제안해 한별의 마음을 또 한번 흔들었다.

이후 한별은 수혁으로부터 약속 날짜를 구체화하는 메시지를 받았다. 그리고 뒤이어 또 다른 메시지를 받는데, 메시지의 주인공은 다름아닌 태성이었다. 그 동안 태성이 한별에게 두 사람의 추억이 있는 장소인 영화관에서 기다리겠다며 계속해서 영화티켓을 보내고 있었던 것. 고민하던 한별은 끝내 태성이 기다리는 곳으로 달려나가고, 두 사람이 서로를 발견한 듯한 모습에서 극이 종료돼 설렘을 최고조로 이끌었다. 더욱이 에필로그에서는 ‘친한 사람이 키스하는 모습을 봐도 일이라서 아무렇지 않다’고 말하던 한별이 사실은 태성의 키스씬 촬영을 끝내 보지 못하고 자리를 피해버리는 모습이 공개되며, 한별이 여전히 태성을 좋아하고 있음을 암시했다. 이에 한별과 태성이 오랜 엇갈림을 끝내고 연인으로 발전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한별-태성의 로맨스뿐 만 아니라 유성(윤종훈 분)과 호영(김윤혜 분) 사이에 은근한 핑크빛 무드가 피어올라 흥미를 높였다. 또한 태성의 집 가사도우미 명희(소희정 분)가 태성이 먹을 음식에 일부러 소금을 들이붓는 모습이 포착되며 그가 향후 어떤 행보를 보일지 궁금증을 높이기도 했다.

한편 ‘별똥별’ 8회 방송 직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꽁별 그냥 사랑하게 해주세요”, “꽁별 서사는 그저 미쳤다고 밖에. 넘나 설레잖아요”, “이 드라마는 메인 커플부터 서브, 조연 커플까지 다 흥미진진함”, “이 드라마 너무 귀엽고 사랑스럽다”, “한 번도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별똥별”, “유성-호영 러브라인도 넘나 꿀잼”, “역시 이런 날엔 로코가 제격”, “내일도 해주시면 안될까요? 다음주까지 기다릴 자신이 없어요” 등의 시청 소감이 이어졌다.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은 ‘별(STAR)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이란 뜻으로,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매주 금, 토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tvN ‘별똥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