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백서’ 예신 이연희X돌싱 황승언X팩폭 김주연이 뭉쳤다!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에는 현실 로맨스뿐 아니라, 리얼 워맨스도 있다. 사랑스러운 예신이 이연희, 염세주의자 돌싱 황승언, 솔직하지만 아슬아슬한 팩폭으로 무장한 김주연, 이들 3인방이 우정으로 뭉친다.

카카오TV 오리지널 ‘결혼백서’(연출 송제영, 서주완, 극본 최이랑, 기획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는 동화 속 해피엔딩처럼 고생 끝 행복 시작일 것만 같았던 30대 커플의 결혼 준비 과정에서 펼쳐지는 좌충우돌 현실 공감 로맨스. 결혼을 준비하는 커플의 현실 로맨스뿐 아니라, 결혼 준비에서 예비 신부에 빼놓을 수 없는 필수템, 바로 '여자친구들'과의 이야기도 담기며 한층 리얼한 '결혼백서'가 펼쳐질 예정이다. 너무 많은 선택지 사이에서 고민하는 ‘김나은’(이연희 분)과, 직장 선후배인 ‘최희선’(황승언 분)과 ‘이수연’(김주연 분)이 그 주인공들. 희선과 수연 두 사람은 나은에게 때로는 예랑이 ‘서준형’(이진욱 분)보다 더 의지할 수 있는 존재로 남다른 활약을 펼치며 시청자들에 색다른 재미를 전할 계획이다.

2년간 준형과 연애한 나은은 당연하게 결혼을 생각했고, “준형과 결혼하면 행복하겠지”라는 꿈을 꿨다. 한 번 다녀와 로맨스 염세주의자인 돌싱 희선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 현실적 조언을, 수연은 주변에서 들은 여러가지 팩트를 아슬아슬하게 날리지만, 현실과 맞닥뜨리기 전에는 나은 역시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하지만 현실을 생각보다 빠르게 나은을 덮쳐왔다. 특히 지난 16일 공개된 ‘결혼백서’ 첫 회 예고 영상에서는 준형이 사실 결혼 이야기를 회피했다는 반전 사실까지 밝혀졌다. “절대 여자가 먼저 결혼 얘기를 꺼내면 안 된다”는 희선의 조언을 뒤로한 채, 결혼이란 단어가 나은의 입 밖으로 튀어나오자마자 준형이 너무 놀라 사레까지 걸린 것. 그리고 희선의 예언대로 “결혼 준비는 고생, 아니 고행길”이 시작됐고, “남자친구의 경제 상황을 알아야 한다”는 수연의 팩폭을 고려하기 시작한다.

나은 역의 이연희는 실제로 촬영하면서, “결혼 준비하는 모든 순간, 희선과 수연에게 고마움을 느꼈다”고 밝혔다. “현실적인 조언을 건네는 것이나, 나은조차도 캐치하지 못한 진짜 속마음을 짚어줬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세 사람의 리얼 워맨스가 더욱 기대되는 대목이다. 

한편 ‘결혼백서’는 매회 30분 안팎의 총 12부작 미드폼 드라마로 제작되며, 오는 5월 23일을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 수 오후 7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제공=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