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세븐 "7명 완전체 컴백, 쉽지 않았지만 해내 행복"
그룹 갓세븐(GOT7) 마크(왼쪽부터), JAY B, 잭슨, 진영, 영재, 뱀뱀, 유겸이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보코서울강남에서 진행된 새 미니앨범 '갓세븐(GOT7)' 발매 기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5.2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갓세븐이 완전체로 컴백하는 과정이 쉽지 않았지만 결국 해내 행복했다고 말했다.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보코서울강남에서 진행된 새 미니앨범 '갓세븐(GOT7)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멤버들은 컴백 소감을 밝혔다.

마크는 "지난해부터 준비했는데 드디어 컴백을 하게 됐다"라며 "준비하는 시간이 행복했고 팬들을 만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이비는 "7명 완전체로 컴백하게 돼 다행이고, 도와주신 각 멤버들 회사 분들과 워너뮤직에 감사하다"라며 "꿈만 같고 감격스럽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잭슨은 "리더 형이 고생했고 쉽지 않았지만 함께하게 돼 행복하다"라고 했다.

또한 박진영은 "팬들이 계속 기다려줬는데 보답할 수 있는 시간이 돼 다행"이라고 했고, 영재는 "다들 기다려줘서 고마웠다. 콘서트에서도 팬들을 만났는데 감사했다"라고 전했다. 뱀뱀은 "긴 시간만큼 재밌고 즐겁게 준비했고, 한 번 더 갓세븐은 일곱명이 함께해야 한다는 걸 느꼈다"라고 했으며, 유겸은 "함께 나와 기분이 좋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사랑해달라"고 당부했다.

'갓세븐'은 자신이 누구인지 무엇인지 잊지 않기 위해, 기다려 준 사람들을 위해, 함께 해주는 모든 분들을 위해 갓세븐의 진심을 담아낸 앨범이다. 특별한 전환점을 맞아 새로운 발걸음을 내디딘 갓세븐의 각별한 팬사랑과 진정성 있는 메시지가 돋보인다.

타이틀곡 '나나나'(NANANA)는 멤버 제이비가 작사, 작곡한 곡으로 갓세븐만의 밝고 칠(Chill)한 느낌이 가득 담겼다. 팝적인 사운드와 기타 루프가 인상적이며, 오래 기다려온 갓세븐의 팬들과 대중을 웃게 해 줄 수 있는 선물 같은 곡을 선사하고 싶다는 마음이 녹아있다.

이 외에도 서로의 마음을 알아가는 시작 단계를 위트 있게 풀어낸 '트루스'(TRUTH), 갓세븐이 아가새와 함께 라면 다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마음을 담은 '드라이브 미 투 더 문'(Drive Me To The Moon), 갓세븐의 중저음 보이스가 돋보이며 애절함을 한층 배가 시킨 '투'(TWO), 팬들과 함께라면 어떤 길이든 걸어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돈트 케어 어바웃 미'(Don’t Care About Me), 각자의 활동으로 잠시 돌아가더라도 갓세븐을 잊지 말아 달라는 마음을 표현한 '돈트 리브 미 얼론'(Don’t Leave Me Alone)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한편 갓세븐은 23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갓세븐'을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