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일 "탕웨이, 언어 습득력 어마어마해…지금껏 겪어보지 못한 배우"
배우 탕웨이・박해일이 22일 오후(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영화진흥위원회(KOFIC) 부스에서 국내 매체 대상으로 열린 경쟁부문 진출작 영화 ’헤어질 결심' 라운드 인터뷰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22.05.24/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칸=뉴스1) 장아름 기자 

배우 박해일이 박찬욱 감독의 신작 '헤어질 결심'의 주연으로 제75회 칸 국제영화제를 찾았다. 박해일은 극 중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 역을 맡아 사망자의 아내 서래 역 탕웨이와 연기 호흡을 맞췄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모처에서 국내 취재진과 만난 박해일은 탕웨이와의 호흡에 대해 묻는 질문에 "길게 답해도 되나"라며 연기 파트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색, 계'와 '만추'를 보고 단단한 배우일 거라고 생각했는데 상대 배우로서 캐스팅이 돼서 만나게 된 상황이 왔다"며 "그런데 탕웨이씨가 (한국) 집으로 초대하겠다고 하더라, 전원 풍경 공간으로 갔는데 처음 봤을 때 모습은 밀짚모자를 썼었고 체육복 차림이었다"고 회상했다.

박해일은 "주변에 작물들이 자라나고 있었고 삽과 곡괭이, 호미가 있었는데 탕웨이는 물을 주고 있더라"며 "내가 왔는데 아는 척을 안 하고 물을 마저 주고 있더라, 한번 시작했으면 정리를 해야 하니까 저도 웃으며 지켜봤다, 탕웨이는 그런 기질이 첫인상이었다"고 돌이켰다.

박해일은 당시 탕웨이의 모습이 극 중 서래의 모습과 중첩됐다고 했다. 그는 "'이게 서래야? 송서래라는 캐릭터로 갈 수 있는 거야?' 했다"며 "'그게 송서래라면 재밌겠다'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기억하는 탕웨이의 모습은 현대적이고 화장품 광고 속 세련된 모습이었는데 그때 탕웨이 배우의 a부터 z까지 본 것 같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렇게 만났는데 차를 내오고 자기가 수확한 것으로 비빔국수를 대접해줬다"며 "낯설기도 하지만 호기심 있는 흥미로운 모습으로 비쳤고 만나면 만날수록 감독님이 예상했던 것보다 그가 갖고 있는 게 더 많아 보였다"고 덧붙였다.

박해일은 "리딩을 할 당시 한국어 대본을 놓고 준비하고 있는데 탕웨이에겐 책이 세 권이 있더라"며 "영어, 중국어, 한국어 버전이더라"면서 "오래 전부터 세 대본을 갖고 준비를 해왔던 것"이라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그걸 보면서 정말 쉽지 않다 했다"며 "저는 언어 감각이 제로인데 탕웨이는 습득력이 어마어마하게 빠르더라, 감각도 탁월하다"고 칭찬을 이어갔다.

또 박해일은 "그간 겪어보지 못한 상대 배우를 만나면서 느낀 경험이었다"며 "현장서 집중한 경험도 멋졌다, 대학에서 연극연출을 전공했는데 확실히 이성적으로 감독님과 좋은 쪽으로 대화하는 느낌으로 현장 이야기를 나눴고 찰영 때는 감정을 100% 쏟아아부어서 하는 모습을 보고 독특한 스타일의 배우다 했다, 정말 흥미로웠다, 정말 호흡은 대단히 좋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