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400만 돌파…2019년 이후 첫 500만 돌파 눈앞
범죄도시2 스틸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범죄도시2'가 4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2'(감독 이상용)는 지난 24일 전국 2311개 스크린에서 28만3602명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417만1050명이다.

지난 18일 정식 개봉한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 분)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

개봉 2일만에 100만, 4일째 200만명을 넘어선 뒤 5일째 누적 3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에 이어, 흥행 기세를 유지하며 400만을 돌파했다. 이는 2020년부터 개봉한 작품 중에서 가장 빠른 속도다.

앞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2021)이 개봉 11일째,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2022)가 개봉 9일째,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2020)가 개봉 18일째 돌파한 기록을 모두 뛰어넘었다. '백두산'(2019) 이후 500만 이상 돌파 흥행 한국영화가 없었던 만큼, '범죄도시2'의 흥행 기록은 한국영화 및 극장가의 가뭄 끝 단비다.

한편 '닥터 스트레인지:대혼돈의 멀티버스'는 2만6061명을 추가해 누적 관객수 552만7574명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