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닝 업' 김혜윤 첫 회 특별 출연! 염정아X김혜윤 ‘SKY 캐슬’ 모녀 재회 성사

JTBC ‘클리닝 업’이 배우 김혜윤의 특별 출연으로 염정아와의 재회가 성사됐다는 소식을 알렸다. 이로써 ‘SKY 캐슬’ 모녀가 한 작품에서 다시 뭉쳤다. 

JTBC 새 토일드라마 ‘클리닝 업’(연출 윤성식, 극본 최경미,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 은 우연히 듣게 된 내부자거래 정보로 주식 전쟁에 뛰어든 증권사 미화원 언니들의 예측불허 인생 상한가 도전기다. 안방극장이 주목하고 있는 ‘인생 떡상 프로젝트’가 시작될 4일(토)까지 단 하루만을 남겨놓고 있는 가운데, 김혜윤의 특별 출연이 예고됐다. 김혜윤은 취준생 ‘주현’ 역으로 분해 염정아와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SKY 캐슬’에서 ‘SKY’에 오르려는 욕망의 모녀로 많은 사랑을 받은 염정아와 김혜윤. 극강의 시너지로 명연기를 펼쳤던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은 시청자들의 뇌리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리고 약 3년여만에 모두가 보고 싶어했던 이들의 투샷을 다시 만나 볼 수 있게 되면서 시청자들의 반가운 환호성이 이어지고 있다.

이와 관련 공개된 스틸컷에는 편의점에서 만난 어용미(염정아)와 주현(김혜윤)의 조우가 포착됐다. 용미가 일하는 편의점에 손님으로 찾아온 주현은 취준생으로 인생의 쓴맛을 보고 있는 중이다. 그 모습이 남일 같지 않은 용미는 인생 선배로서 특급 위로를 전해줄 예정이라고. 또 한번 완벽한 호흡을 보여줄 두 배우의 티카타카가 첫 방 사수 욕구를 최대치로 끌어올린다.

제작진은 “김혜윤이 ‘클리닝 업’에 특별 출연하며 든든한 지원 사격에 나선다. 흔쾌히 응해준 김혜윤 배우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며, “염정아와 김혜윤은 짧은 씬임에도 불구하고 기억에 오래 남을 명품 호흡을 보여줬다. 모녀지간에서 인생 선후배로 조우한 두 사람의 대화엔 뼈아픈 현실 속에서도 살아낼 수 있는 특별한 위로가 담긴다. 두 사람의 에피소드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클리닝 업’은 ‘화랑’, ‘각시탈’의 윤성식 감독과 ‘리턴’의 최경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나의 해방일지’ 후속으로 내일(4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SLL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