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첫 승 도전' 박인비 "여자 PGA 챔피언십, 가장 특별한 대회"
박인비가 13일(현지시간) 하와이 오하우섬 에바비치 호아칼레이CC에서 열린 '롯데 챔피언십' 1라운드 8번 홀에서 아이언 샷을 하고 있다. (대홍기획 제공) 2022.4.14/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박인비(34·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을 앞두고 선전을 다짐했다.

박인비는 2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베데스다의 콩그레셔널 컨트리클럽(파72·6894야드)에서 열린 대회 공식 인터뷰에 참석해 "여자 PGA 챔피언십은 내게 가장 중요하고 특별한 대회"라고 말했다.

올해 시즌 세 번째이자 미국에서 열리는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은 23일 오후부터 나흘 간 열린다.

앞서 박인비는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이 대회를 내리 우승했다. 역대 LPGA투어에서 단일 메이저대회 3연패를 달성한 역대 3번째 사례였다.

박인비는 "2013년부터 이 대회 3연패를 했는데 굉장히 기억에 남는다. 아직도 큰 자랑거리"라며 "매년 이 대회가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가 되고 있는 듯한 기분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박인비는 "콩그레셔널 골프장은 이번 주에 처음으로 경험한 곳인데 듣던 대로 훌륭한 골프장"이라며 "선수들의 기량을 테스트하는 데 더 없이 좋은 경기장인 것 같아 더욱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어 "그린이 까다롭고 코스도 긴 편이라 롱 클럽을 많이 치게 될 것"이라며 "그린 굴곡이 매우 많아 그린 플레이가 중요하다"고 예상했다.

박인비의 마지막 메이저 대회 우승은 7년 전인 2015년 브리티시오픈이다. 일반 투어 대회로는 지난해 3월 KIA 클래식에서 LPGA 투어 통산 21승째를 거둔 뒤 우승이 없다.

박인비는 이번 대회 1, 2라운드에서 지난해 우승자인 넬리 코다(미국), 2016년 이 대회 우승자인 브룩 헨더슨(캐나다) 등 전 챔피언들과 함께 동반라운드를 펼치게 된다.

박인비는 "올해도 정말 좋은 골프장에서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경쟁하게 돼 기쁘다. 기억에 남는 한 주를 보내도록 열심히 해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박인비, 코다, 헨더슨조는 이날 오후 8시33분 1번홀에서 1라운드 경기를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