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백지영, “이무진이라는 장르 만들어야 할 정도” 이무진 무대 극찬! 기대감 폭발

‘불후의 명곡’ 백지영이 이무진의 무대에 극찬을 쏟아낸다.

25일(토)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561회는 ‘아티스트 백지영 편’으로 꾸며진다. 아티스트 백지영을 비롯해 폴포츠&완이화, 서은광, 김기태, KARD, 프로미스나인, 이무진이 출연해 무대 위 불꽃 튀는 별들의 전쟁을 펼친다. 

이 가운데, 약 1년만에 ‘불후의 명곡’ 러브콜에 응답한 이무진이 역대급 무대로 백지영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이무진은 이찬원에게 “오늘 무대의 키워드는 딱 하나다 의외”라고 밝혀 기대감을 자극했다. 백지영의 댄스곡인 ‘Dash’를 선곡했다고 밝힌 그는 색다른 모습을 예고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그런가 하면, 이무진은 서은광과 같은 아픔(?)이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전에 ’불후의 명곡’에 출연해서 6번째로 노래했지만 우승을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서은광은 “저랑 같군요”라고 너스레를 떨며 손을 맞잡았고 동맹을 결성한 듯한 두 사람의 모습에 출연진들을 웃음을 터트렸다고.

많은 이들의 기대 속에 무대에 오른 이무진은 불구덩이 속에서 강렬한 카리스마를 내뿜어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하더니 치명적인 로커로 변신했다. 이에 백지영은 쌍 엄지를 척 추켜세우며 만족감을 드러낸 후 “이무진이라는 장르를 만들어야 할 정도”라며 극찬을 쏟아냈다는 후문.

백지영이 쌍 엄지를 추켜세우게 만든 이무진 표 ‘Dash’는 오늘(25일) 방송되는 ‘불후의 명곡’ 아티스트 백지영 편에서 만날 수 있다.

한편, 매 회 다시 돌려보고 싶은 레전드 영상을 탄생시키는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 KBS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불후의 명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