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도 잘부탁해] 성동일, 김정은의 연인에서 ‘작은아버지’로? 충격적인 인연!

ENA채널과 tvN STORY가 공동제작하는 전국민 안주 지침서 ‘이번주도 잘부탁해’에 게스트로 출격한 ‘만인의 연인’ 김정은과 MC 성동일의 놀라운 인연이 공개된다.

27일 방송될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는 MC 성동일X고창석이 새로운 게스트 김정은과 함께 강원도 원주의 전통주를 찾아간다. 오랜만에 성동일과 만난 김정은은 “선배님 때문에 왔어요. 예전에 저랑 작품 두 번 같이 하셨잖아요”라며 반가워했다.

이에 성동일은 “내가 ‘빨간 양말’로 히트한 다음에 대학 교수 역할로 시트콤을 했는데, 정은이가 거기서 날 짝사랑하는 교수였지”라며 김정은과 ‘무려’ 러브라인이 있던 사이임을 고백했다. 당시 성동일은 ‘이미지 변신’을 위해 시트콤에서 아프리카로 해외 발령이 났다는 설정 속에 하차했고, 김정은과 이별했다.

그러나 성동일은 “나중에 드라마 ‘파리의 연인’에서 김정은의 작은아버지로 다시 만났지”라며 “연인에서 작은아버지라니 너무 점프했어...”라고 회상해 김정은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이어 그는 “그 대사 ‘애기야 가자’는 사실 내가 하고 싶었어”라며 김정은에게 “애기야, 양조장 가자”고 절절하게 외쳤다. 하지만 고창석은 김정은 대신 “예~작은아버지”라고 공손히 답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날 게스트 김정은은 홍콩에서 직장생활 중인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는 물론 ‘또다른 김정은’이 자신을 앞지른(?) 소감까지 털어놓으며 성동일X고창석과 제대로 진한 토크를 나눠 시선을 강탈했다. ‘만인의 연인’ 김정은과 함께하는 흥미 만점 강원도 원주 전통주 탐방은 27일 월요일 밤 9시 30분 ENA채널과 tvN STORY에서 방송되는 전국민 안주 지침서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