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본방송 D-day! 서인국-오연서-곽시양, 사건 현장에서 마주친 세 사람! 찰떡 호흡 예고!

‘미남당’의 서인국, 오연서, 곽시양이 스펙터클한 첫 만남을 예고했다.

27일(오늘) 밤 9시 5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연출 고재현, 윤라영 / 극본 박혜진 / 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 AD406, 몬스터유니온) 1회에서는 남한준(서인국 분), 한재희(오연서 분), 공수철(곽시양 분)이 사건 현장에서 마주치게 된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이다. 강력한 정의를 실현하는 통쾌한 캐릭터의 향연과 점집이라는 이색적인 공간에서 펼쳐지는 아슬아슬한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다.

서인국은 극 중 전 프로파일러이자 현 박수무당 남한준으로, 오연서는 강력반 7팀의 팀장 ‘한귀’ 한재희로 변신한다. 곽시양은 껍데기는 차도남이지만 본체는 꾸밈없이 해맑은 공수철로 분해 찰떡같은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27일(오늘) 공개된 스틸에는 남한준, 한재희, 공수철의 미묘한 신경전이 담겨 있다. 먼저 남한준은 시크한 얼굴로 한재희를 바라보고 있어 그 이유를 궁금하게 한다. 남한준의 시선을 느낀 한재희는 당황스러운 기색을 내비치고 여기에 공수철은 한재희를 의심 가득한 눈빛으로 응시하고 있어 세 사람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첫 방송부터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특히 카페 ‘미남당’ 멤버인 남한준, 공수철과 형사 한재희가 베일을 벗을수록 미궁 속으로 빠지는 사건을 통해 마주하게 된다. 세 사람이 이 사건을 계기로 어떤 행보를 보이게 될지 오늘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미남당’ 제작진은 “1회에서는 남한준, 한재희, 공수철이 첫 회부터 중요한 사건을 계기로 만나게 된다. 심상치 않은 상황 속 마주한 세 사람의 극과 극 분위기는 극의 웃음 포인트 중 하나가 될 것이다. 특히 서인국, 오연서, 곽시양, 세 배우가 만들어 갈 미스터리한 코믹 수사 과정에 많은 기대 부탁드리며, 오늘 첫 방송도 놓치지 않고 시청해주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은 카카오 페이지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화제작 ‘미남당-사건수첩’을 원작으로 하며 오늘(27일) 밤 9시 50분 첫 방송 된다.

사진 제공: 피플스토리컴퍼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