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김동전' 김숙, 절친 장혜진과 대학입시 희비 엇갈린 이유 공개!

KBS 2TV예능 ‘홍김동전’의 ‘바캉스 특집’ 마지막 2시간 30분의 레이스가 펼쳐지는 가운데 김숙이 절친 장혜진과 대학입시의 희비가 엇갈렸던 이유를 공개해 시선을 모은다.

KBS 2TV 신 예능 '홍김동전'(연출 박인석 이명섭)은 동전으로 운명이 체인지 되는 피땀눈물의 구개념버라이어티. 홍진경, 김숙, 조세호, 주우재, 우영이 출연하는 가운데 ‘1박2일 시즌3’, ‘언니들의 슬램덩크1,2’, ‘구라철’의 박인석 PD와 ‘배틀트립’의 최은영 작가가 의기투합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오늘(4일) 방송되는 ‘홍김동전’ 3회는 ‘바캉스특집’ 마지막 레이스로 피땀눈물의 2시간 30분이 펼쳐진다. 마지막 레이스는 5시까지 호텔 로비로 체크인해야 살아남게 되는 상황. 이 과정에서 김숙은 청춘상담소를 통해 청춘들의 고민을 상담하는 시간을 갖는다.

김숙은 대학 입시를 앞에 두고 자신감을 잃은 연기 전공 수험생에게 배우 장혜진과 함께 대학입시를 준비했던 경험을 고백한다. 배우 장혜진은 김숙의 오랜 절친. 함께 연기 공부를 하며 대학입시를 준비했을 뿐 아니라 지금까지도 우정을 간직하고 있다.

김숙은 “기생충의 장혜진은 나의 동기이며 같은 학원을 다녔었다. 혜진은 고3부터 연기를 잘했다. “고 말한 후 “나는 연극영화과를 떨어졌다. 기가 눌렸다. 혜진을 보면 어쩜 저렇게 연기를 잘하지? 나만 못해라면서 쫄았다”고 학창시절을 회상한 후 “기운에서 밀리면 절대 연기를 잘할 수가 없다”라고 단언한 후 “눈이 일단 호랑이 눈이 나와야 한다. 호랑이 기운을 살려라”라고 주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숙은 “하지만 나는 내 동기 중에서 제일 먼저 드라마에 출연했다”며 대입 여부와 관계없이 끝까지 힘낼 것을 주문해 큰 공감을 얻었다.

오랜 무명시절을 겪었을 뿐만 아니라 개그우먼으로 진행자로 최고의 성공을 거두고 있는 김숙의 허심탄회한 청춘을 향한 조언은 오늘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KBS 2TV '홍김동전'은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제공|KBS 2TV '홍김동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