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첫 방송 D-1 지창욱X성동일, 바다→경찰 조사 ‘예사롭지 않은 인연의 시작’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의 지창욱과 성동일의 예사롭지 않은 인연이 시작된다.

오는 8월 10일(수) 밤 9시 50분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연출 김용완, 극본 조령수, 제작 투자 에이앤이 코리아, 제작 클라이맥스 스튜디오, 이하 ‘당소말’)은 삶의 끝에 내몰린 위태로운 청년이 호스피스 병원에서 사람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며 아픔을 치유해가는 힐링 드라마로, 말기 암 환자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네덜란드의 실제 재단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지창욱은 극 중 삶에 대한 의욕과 의지 없이, 간신히 인생을 버티고 있는 위태로운 청년 윤겨레 역을 맡았다. 성동일은 극 중 호스피스 병원 환자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는 ‘팀 지니’의 리더 강태식으로 분한다. 윤겨레는 교도소 출소 후 바다로 향하던 중 우연한 사고로 강태식(성동일 분)을 만나며 인생의 변곡점을 맞이하게 된다. 

9일(오늘) 공개된 스틸 속에는 블랙 슈트를 한껏 차려입은 윤겨레가 반려견 아들이와 함께 바다 여행을 떠난 모습이 담겨있다. 윤겨레는 무언가 결심한 듯, 바다를 향해 서서히 발걸음을 내딛는다. 하지만 파도처럼 밀려오는 두려움에 두 눈을 질끈 감는 윤겨레의 절박한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더한다. 

또 다른 사진 속 윤겨레는 경찰 조사를 받던 도중, 형사를 향해 반항심 가득한 표정을 짓고 있어 그가 어떤 이유로 경찰서에 가게 됐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반면 그의 뒤를 쫓던 강태식은 우연히 윤겨레의 목 뒤에 새겨진 상처를 발견하고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어 과연 접점이라고는 없을 것 같던 두 사람 사이 어떤 연결고리가 있을지 첫 방송을 향한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당소말' 제작진은 “1회에서 윤겨레는 삶과 죽음의 경계에서 강태식과 재회하며 인생에 있어 큰 변화를 맞이하게 된다. 윤겨레의 상처를 본 강태식의 요동치는 내면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은 오는 8월 10일(수) 밤 9시 50분에 첫 방송 예정이며, 에이앤이 코리아의 라이프타임에서도 만날 수 있다.

사진 제공: 에이앤이 코리아 라이프타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