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잡' 정일우, 파격 변신 예고 “새로운 매력 보여주겠다” (인터뷰)

배우 정일우가 ‘굿잡’을 통해 파격 변신에 도전한다.

ENA 새 수목드라마 ‘굿잡’(연출 강민구, 김성진 / 극본 김정애, 권희경 / 기획 KT스튜디오지니 / 제작 프로덕션에이치, 예인이엔앰)이 오는 8월 24일 수요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굿잡’은 초재벌 탐정 은선우(정일우 분)와 초시력자 취준생 돈세라(권유리 분)가 함께 펼치는 히어로맨틱(Hero+Romantic) 수사극. 특별한 능력을 가진 두 캐릭터가 안방극장에 선사할 특별한 재미에 대한 기대가 뜨겁다.

그중 정일우가 분한 은선우는 낮에는 재벌 그룹 회장, 밤에는 탐정이라는 매력적인 캐릭터 설정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더해 은선우는 외모, 두뇌, 체력, 싸움 실력 등 모든 것을 갖춘 완벽한 남자라고 알려져 더욱 기대를 모은다. 이쯤에서 정일우에게 ‘굿잡’을 선택한 이유와 은선우를 어떻게 만들어 가고 있는지 직접 물어봤다.

먼저 정일우는 ‘굿잡’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수사극에 로맨스가 녹아 들어 있는 색다른 장르에 이끌렸다”며 장르적인 재미를 꼽았다. 이어 “재벌과 탐정을 넘나들며 이중생활을 하는 은선우라는 캐릭터를 통해 전형적인 재벌 역할이 아닌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다는 점도 큰 매력으로 다가왔다”고 말해 은선우에 대한 애정을 자랑했다.

정일우는 자신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온 캐릭터 은선우를 “자아도취 츤데레”라고 한마디로 표현했다. “은선우는 재력과 능력, 비주얼을 모두 갖춘 완벽남이다. 부족한 게 있다면 겸손함”이라며 웃으며 운을 뗀 그는 “최고의 탐정 셜록홈즈를 두고도 ‘나보다 조금 유명한 것 빼고는 외모, 성격, 재산이 비교가 안 된다’고 할 정도다. 하지만 선우는 얼핏 까칠하고 오만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다정한 마음을 가진 ‘겉바속촉’의 매력을 지니기도 했다”고 설명해 은선우라는 인물에 대한 궁금증을 더했다.

또한 은선우의 이중생활을 어떻게 표현하고 있냐는 질문에는 “한 가지 캐릭터로 두 가지 모습을 모두 보여주기 위해 비주얼에 가장 많이 신경을 썼다”며 “재벌일 때의 선우는 젊고 유능하며 트렌드를 리드하는 ‘영보스’ 이미지를 표현하려 했고, 탐정일 때는 변장을 많이 하기 때문에 좀 더 파격적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도록 신경을 많이 썼다. 또 변장을 하고 난 후에는 변장한 캐릭터에 맞는 연기를 보여드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답했다.

정일우는 매 작품 변신을 거듭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애쓰는 배우로 알려져 있다. 이번 ‘굿잡’을 통해서도 또 색다른 정일우를 만날 수 있을 거라고.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도 코믹한 변장에 도전한 정일우의 파격 변신이 담겨 큰 화제를 모았다.

“이번 작품에서는 지금껏 보지 못한 정일우의 신선하고 색다른 모습들을 ‘종합선물세트’로 만나 보실 수 있을 것 같다. 시청자 여러분께 하루빨리 준비한 선물 세트를 전달 드리고 싶어 정말 설레고 기대된다”고 자신 있게 이야기하는 정일우. 그 덕분에 ‘굿잡’이 더욱 기대되고 기다려진다.

한편 ENA 새 수목드라마 ‘굿잡’은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후속으로 8월 24일 수요일 밤 9시 첫 방송될 예정이며, 올레tv와 seezn(시즌)을 통해서도 공개된다. 8월 17일부터 ENA 채널번호가 다음과 같이 변경된다. 올레tv 1번, 스카이라이프(skylife) 1번, Btv(SKB) 40번, LG헬로비전 45번, U+ TV(LG) 72번, 딜라이브 58번, CMB 71번, B tv 알뜰 57번, HCN 997번.

사진 제공 = KT스튜디오지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