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멧돼지사냥'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다! 박호산VS마을 사람들VS형사,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심 현장 포착!

‘멧돼지사냥’이 의심과 불안으로 가득 찬 박호산과 김수진을 포착했다.

MBC 4부작 시골스릴러 ‘멧돼지사냥’(연출 송연화/극본 조범기/제작 아센디오)이 회를 거듭할수록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충격 전개로 최강의 몰입도를 선사하고 있는 가운데, 오늘(15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의심 속에 영수(박호산 분)에게 닥치는 절정의 위기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지난 방송에서 영수는 의문의 협박범의 정체가 주협(차시원 분)이라고 의심한 끝에 살인까지 저지르게 되었다. 실종된 아들을 찾는 애절한 아버지의 모습과 광기로 가득 찬 살인마의 모습까지 감춰졌던 이중성을 드러낸 영수의 살인 행각은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던바. 하지만 주협이 죽은 뒤에도 다시 울리는 협박 전화에 영수는 또다시 혼란에 휩싸였고, 여기에 실종됐었던 아들 인성(이효제 분)이 엉망이 된 몰골로 집에 돌아온 장면이 엔딩을 장식하며 역대급 반전을 완성, 시청자들의 궁금증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멧돼지사냥’ 측이 공개한 스틸에는 영수와 채정(김수진 분), 그리고 마을 사람들에 이어 형사 두만(황재열 분)까지, 한자리에 모인 현장이 담겨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아들이 돌아왔지만, 여전히 계속 이어지는 협박 전화에 극도의 불안감에 휩싸인 영수는 그 표정부터 예사롭지 않다. 영수는 멧돼지사냥에서 자신이 총을 쏜 것을 본 사람이 주협뿐이라 생각했고, 그로 인해 살인까지 저지르게 된 상황. 하지만 그 이후에도 계속되는 협박 전화는 멧돼지사냥을 함께 나선 마을 사람들 중 또 다른 누군가가 영수의 비밀을 알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때문에 그의 눈빛에는 아들이 무사히 돌아온 것에 대한 안도감 대신 의심과 광기로 가득 차 있어 더욱 깊은 인상을 남긴다.

여기에 그런 영수의 모습을 곁에서 지켜보는 채정의 표정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남편이 어떤 이유로 살인을 저지르게 되었는지 알고 있는 채정의 눈빛에는 극한의 불안감과 안타까움이 함께 감지되고 있어 이들 가족에게 닥칠, 이후 전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스틸은 영수네 가족과 한 가족처럼 지내왔던 순박한 마을 사람들의 모습을 포착했다. 과연 이들 중 영수의 목을 옥죄는 협박범이 있는 것인지 의심을 더 하는 가운데, 아이들 실종 사건을 맡은 형사 두만(황재열 분)의 등장은 더욱 팽팽한 긴장감을 유발한다. 두 친구가 함께 실종됐었지만, 아직 돌아오지 않는 현민(이민재 분)의 행방과 사건의 전말을 파악하기 위해 나선 형사의 수사가 영수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인지, ‘멧돼지사냥’ 3회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MBC 4부작 시골스릴러 ‘멧돼지사냥’은 멧돼지사냥에서 실수로 사람을 쏜 그날 밤, 실종된 아들을 찾아 나서는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드라마로 오늘(15일) 밤 10시 30분에 3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