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남매가 용감하게] 이하나-임주환, 의사와 환자로 마주한 두 사람! 운명 같은 만남의 시작!

‘삼남매가 용감하게’의 이하나와 임주환이 운명적인 첫 만남을 예고했다.

오는 9월 24일(토) 저녁 8시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극본 김인영, 연출 박만영, 제작 지앤지프로덕션)는 가족을 위해 양보하고 성숙해야 했던 K-장녀와 톱스타로 가족을 부양해야 했던 K-장남이 만나 행복을 찾아 나선다는 한국형 가족의 ‘사랑과 전쟁’ 이야기다.

극 중 이하나는 K-장녀이자 의사 ‘김태주’로 겉모습은 무뚝뚝하지만, 소녀 감성의 반전 면모도 지닌 인물이다. 임주환은 K-장남이자 톱스타 ‘이상준’으로 화려한 삶을 살아가지만 화려한 겉모습과는 달리 힘든 내면을 지니고 있다.

22일(오늘) 공개된 사진 속 의사 가운을 입고 있는 이하나는 웅크린 자세로 울고 있는가 하면 눈과 코가 빨개진 모습을 보이기도. 그런 그녀를 바라보는 임주환의 진지한 표정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김태주(이하나 분)는 K-장녀로써 타인이 원한 의사의 삶을 살아가고 있던터라 참아왔던 마음 한구석의 고충들이 폭발한 상황임을 예고하고 있다.

이상준(임주환 분)은 모자를 푹 눌러쓴 채로 울고 있던 김태주에게 다가가 이야기하는 상황 속 진지한 눈빛으로 김태주를 바라보고 있어 그녀를 향한 마음이 예사롭지 않음을 짐작케한다.

김태주와 이상준은 서로의 집안을 잘 알 정도로 어릴 적 가까운 사이였다. 하지만 연락이 끊겼던 두 사람은 운명처럼 다시 만나게 됨으로써 어떤 관계로 발전하게 될지, 어떤 감정 변화가 생길지 본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는 ‘현재는 아름다워’ 후속으로 오는 9월 24일(토) 저녁 8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 지앤지프로덕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