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최시원, “아 예뻐, 완벽합니다! 너-무 좋아요!” 찍었다하면 화보! 버릴 컷 하나 없다! 현장 전원 극찬 쏟은, 포스터 촬영 메이킹 영상 공개!

“믿고 보는 로코 장인들의 만남!”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와 최시원이 카메라 밖 찐친 바이브를 발동한, 포스터 촬영 메이킹 영상이 공개됐다.

오는 10월 5일(수) 밤 9시 첫 방송 되는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 연출 최규식/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토리티비)는 20년 절친 ‘여름’과 ‘재훈’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는 ‘현실 생존 로맨스’다. ‘맨땅에 헤딩’ ‘신드롬’ ‘쌉니다 천리마마트’의 김솔지 작가와 ‘막돼먹은 영애씨’ ‘식샤를 합시다2, 3’ ‘혼술남녀’ ‘허쉬’를 만든 최규식 PD가 의기 투합해 리얼 로코를 만든다.

이와 관련 ‘얼어죽을 연애따위’의 ‘구PD’ 이다희와 ‘재훈쌤’ 최시원이, 믿고 보는 로코 장인 면모를 드러낸 포스터 촬영 현장 메이킹 영상이 공개됐다. 포스터 메이킹 영상 속 두 사람은 나란히 앉아 “‘얼어죽을 연애따위’, 포스터 촬영 메이킹을 시작합니다!”라고 힘차게 외치고, 각자의 역할인 ‘비운의 예능국 PD’ 구여름과 ‘성형외과 페이 닥터’ 박재훈 역에 금세 몰입한 프로의 포스를 보였다.

두 사람은 본격적인 투샷 촬영이 시작되자 자연스럽게 서로에게 기대어 미소 짓는가 하면, 직접 팝콘을 먹여주고 맥주캔을 건네는 등 진짜 친한 친구 같은 서슴없는 호흡으로 보는 이의 입꼬리를 자연스레 끌어올렸다. 이어 다정하게 어깨동무를 한 채 아이스크림을 먹으며 살짝씩 눈을 마주칠 때마다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친구 이상의 ‘썸 텐션’을 발산해 심쿵 설렘을 유발했다.

이렇듯 이다희와 최시원이 현장의 별다른 디렉팅 없이도 딱딱 맞는 찰떡 케미를 뽐내며 ‘올 A컷’ 행렬을 이어가자, 현장 이곳저곳에서 “아 예뻐!” “완벽합니다!” “너무 좋아요!”라는 찐 반응이 터져 나왔다. 보기만 해도 눈 호강을 일으키는 ‘비주얼 커플’인 두 사람이 ‘얼어죽을 연애따위’를 통해 어떤 현실 연애를 그려낼지 관심을 드높였다.

제작진은 “이다희와 최시원이 드라마 현장에서와 마찬가지로 자진해 리허설을 거듭하고,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하는 성실한 태도를 보여 포스터 촬영을 일사천리로 끝마칠 수 있었다”며 “카메라 밖에서도 자연스런 찐친 모드를 자랑하는 두 사람이 쿵짝 호흡을 맞춘 본 방송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오는 10월 5일(수) 밤 9시 첫 방송된다. 

[사진 제공=‘얼어죽을 연애따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