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위급한 상황, 정은지에게 SOS 요청한 옥택연! 살아남기 위한 사투가 시작된다!

옥택연이 정은지에게 SOS를 요청한다.

tvN 금토드라마 ‘블라인드’(극본 권기경, 연출 신용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판타지오)에서 상처로 온몸이 엉망이 된 류성준(옥택연 분)과 그를 구하러 온 조은기(정은지 분)의 위태롭고 다급한 현장이 포착돼 시청자들을 숨죽이게 만들고 있는 것.

앞선 방송에서 조커 살인사건의 용의자였던 정만춘(전진우 분)이 사망하면서 그와 마지막으로 같이 있었던 류성준이 용의 선상에 올랐다. 설상가상으로 정만춘이 알려준 증거를 찾으러 간 곳에서는 정만춘의 아내가 이미 죽어 있었고, 현장에 들이닥친 경찰들이 류성준을 발견해 그는 정만춘 일가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떠올랐다. 그것도 모자라 류성준을 자신의 딸을 죽인 진범 ‘정윤재’라고 생각한 백문강(김법래 분)이 그를 납치, 사태는 더욱 악화됐다.

가까스로 백문강으로부터 탈출했지만 사방에서 조여 오는 추격에 류성준은 결국 낭떠러지에 몸을 던져 지켜보던 이들을 아연실색케 했다. 그의 안부에 모두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눈에 봐도 위중해 보이는 류성준의 부상 상태가 충격을 안겨준다. 멀쩡한 곳이 하나도 없는 류성준이 겨우 힘을 쥐어 짜 공중전화기로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고 있어 걱정과 동시에 궁금증이 피어오른다. 가족에겐 늘 미운 오리 새끼 취급을 받는 류성준이 지금과 같은 위급한 순간에 연락할 인물이 있을 리 만무할 터. 게다가 형인 류성훈(하석진 분) 또한 원리원칙주의자로 결코 동생을 감싸줄 가능성은 전무해 그가 통화하고 있는 상대가 더욱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칠흑 같은 어둠 속을 헤치고 나타난 조은기가 눈에 띈다. 막 연락을 받고 달려온 듯 급박하게 준비하고 나온 티가 역력한 가운데 그를 불러낸 장본인 류성준을 부축하고 있다. 그녀에게 도움을 청한 것으로 남은 기운을 다 소진했는지 제 몸도 추스르지 못하는 류성준과 조은기의 걱정 어린 눈빛이 맞물려 심각함을 더한다.

이에 류성준이 정만춘의 죽음에 개입되어 있는지 또 ‘정윤재’라는 인물과는 무슨 접점이 있는지 해소되지 않은 의문들이 폭주하고 있다. 여기에 도주한 용의자 신세인 류성준을 류성준을 구하러 달려온 조은기의 진심에도 관심이 쏠린다.

과연 옥택연이 정은지의 도움으로 무사히 살아날 수 있을지, 모두에게 쫓기는 극한의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30일(금) 밤 10시 40분에 방송되는 tvN 금토드라마 ‘블라인드’ 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tv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