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최시원, “이런 남사친 또 없습니다!” 생일 축하 노래는 기본, 막춤에 꽃받침 애교는 덤! ‘달빛 아래 생일 파티 투샷’ 포착!

“이런 남사친 또 없습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 이다희와 최시원이 기쁠 때 함께하고 어려울 때 힘이 되는 찐우정을 드러낸, 감동의 ‘달빛 아래 생일 파티 투샷’이 포착됐다.

오는 10월 5일(수) 밤 9시 첫 방송 되는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 연출 최규식/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토리티비)는 20년 절친 ‘여름’과 ‘재훈’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다. ‘맨땅에 헤딩’ ‘신드롬’ ‘쌉니다 천리마마트’ 등을 통해 쫄깃한 필력을 선보인 김솔지 작가와 ‘막돼먹은 영애씨’ ‘식샤를 합시다2, 3’ ‘혼술남녀’ ‘허쉬’ 등에서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최규식 PD가 의기투합해 ‘단짠 로코’를 선사한다.

‘얼어죽을 연애따위’에서 이다희는 일도 연애도 제대로 풀리는 것 없는 예능국 10년 차 PD 구여름 역, 최시원은 일도 연애도 시큰둥한 성형외과 페이닥터 박재훈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윗집 아랫집에서 동고동락하며 볼 것 못 볼 것 다 본 20년 지기지만, 구여름이 연출을 맡은 ‘사랑의 왕국’을 함께하며 뜻밖의 행보를 걷게 된다.

이와 관련 ‘절친’ 이다희와 최시원이 늦은 밤, 정원에서 둘만의 생일파티를 벌이는 모습이 공개됐다. 극중 구여름(이다희)과 박재훈(최시원)이 편한 복장으로 정원 테이블에 마주 앉은 장면. 구여름은 가장 기분 좋아야 할 날임에도 불구하고 어딘지 울적한 표정으로 넋을 놓고 있고, 이에 박재훈은 케이크에 불을 붙인 뒤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는가 하면, 각종 막춤을 추며 기분을 풀어주려 애쓴다. 구여름이 깊은 한숨을 내쉬며 근심과 걱정에 휩싸인 이유는 무엇일지, 기쁨도 슬픔도 함께하는 두 친구가 깊은 밤 어떤 이야기를 나누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하면 이다희와 최시원은 늦은 저녁 진행된 촬영임에도 내내 생기 넘치는 모습으로 장면을 준비해 눈길을 끌었다. 이다희는 최시원이 각종 막춤을 추며 ‘아이돌력’을 발산하자 내내 웃음을 멈추지 못했고, 이를 본 현장 스태프 역시 웃음을 터트리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두 사람이 말하지 않아도 서로의 마음을 헤아리는 우정의 깊이를 어떻게 표현할지, 뭉클한 감동과 설렘, 또 빵 터지는 웃음이 가득할 생일파티 장면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이다희와 최시원 모두 친구로서의 거리감을 유지하면서도 서로를 향한 애틋한 감정 변화가 오가는 미묘한 관계의 느낌을 완벽하게 표현해주고 있다”며 “촬영이 거듭될수록 찰진 케미를 선보이는 두 사람의 맹활약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오는 10월 5일(수) 밤 9시 첫 방송 된다. 

[사진 제공=‘얼어죽을 연애따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