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백집사] 이혜리X이준영X송덕호X이규한, 힐링 케미 폭발 단체 포스터 공개

‘일당백집사’에 무엇이든 들어주는 소원 해결사들이 온다.

오는 19일 첫 방송되는 MBC 새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연출 심소연·박선영, 극본 이선혜, 제작 아이윌미디어) 측은 4일, ‘힐링 케미’ 폭발하는 일당백 완전체의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신묘한 능력을 가진 장례지도사 ‘백동주’(이혜리 분)와 일당백 만능 집사 ‘김집사’(이준영 분)부터 백동주 바라기 순경 ‘서해안’(송덕호 분)과 일당백 대표 ‘빈센트’(이규한 분)까지, 유쾌하고 따스한 분위기가 이들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한다.

‘일당백집사’는 고인의 청을 들어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와 생활 서비스 업체 일당백 ‘김집사’의 상부상조 프로젝트를 그린다. 죽은 자와 산 자를 넘나들며 ‘무엇이든’ 들어주고 도와주는 두 집사의 팀플레이가 다이내믹하게 펼쳐질 예정. 오싹하지만 따스하고, 얄궂지만 가슴 저릿한 진기한 의뢰들이 유쾌한 웃음 속 진한 공감을 안긴다.

무엇보다 젊은 감각의 제작진이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 ‘웰컴2라이프’ 등을 통해 호평받은 심소연 연출과 ‘응답하라’ 시리즈에 참여하고 ‘20세기 소년소녀’를 집필한 이선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이혜리, 이준영, 송덕호, 한동희, 태인호, 이규한, 오대환 등 믿고 보는 ‘일당백’ 배우들이 빚어낼 시너지도 첫 방송이 더욱 기다려지는 이유다.

‘저세상’ 손님들의 진귀한 의뢰를 들어주고 도와주는 장례지도사 백동주와 생활 심부름 서비스 업체 일당백 패밀리의 시너지는 최고의 관전포인트. 그런 가운데 백동주, 김집사, 서해안, 빈센트의 눈부신 미소가 힐링을 유발하는 단체 포스터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일당백 뒷마당에 나란히 앉아 담소를 즐기는 네 사람. 따스한 햇살을 맞으며 미소 짓는 모습은 기분 좋은 설렘을 안긴다. 특히 백동주와 김집사의 눈맞춤은 보는 이들을 두근거리게 한다. 여기에 ‘당신의 부탁은 무엇입니까?’라는 문구는 이들의 생사초월 상부상조 프로젝트, 그리고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과연 어떤 사연들이 기다리고 있을지, 일당백 하우스에 동거동락하며 소원 해결사로 등극할 이들의 사이다 활약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혜리는 죽은 사람과 대화할 수 있는 신묘한 능력을 가진 장례지도사 ‘백동주’로 활약한다. 고인의 마지막 소원을 풀지 않으면 운빨 ‘1도’ 없는 하루하루를 버텨내야만 하는 인물이다. 이준영은 생활 심부름 서비스 일당백의 유일무이 직원이자, 에이스 ‘김집사’로 분한다. 세상 하찮은 일도 고객이 원하면 어디든 달려가 ‘무엇이든 도와주는’ 일당백 집사로, 허허실실하다가도 중요한 순간에 단단한 내면을 드러내는 반전의 남자다.

송덕호는 백동주 바라기 순경 ‘서해안’으로 활약한다. 백동주에게 무한 신뢰와 애정을 보내는 서해안의 남다른 순애보를 유쾌하게 풀어낼 그의 열연에 기대가 쏠린다. 이규한은 김집사의 골칫덩어리 막내 외삼촌이자, 일당백 대표인 ‘빈센트’로 변신한다. 동네 어머님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일당백’ 비주얼(?) 센터 빈센트의 능청 매력을 극대화할 이규한의 활약도 기대를 모은다.

‘일당백집사’ 제작진은 “생전에 못다한, 남겨진 이들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고인들의 다양한 이야기와 진기한 의뢰들이 따스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한다”라며 “신박한 소재만큼이나 개성 강한 인물들이 빚어내는 시너지가 중요한 작품이다.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할 배우들의 일당백 활약, 유쾌한 힐링 케미스트리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MBC 새 수목드라마 ‘일당백집사’는 오는 10월 19일 첫 방송된다. (끝)

#사진 제공 = 아이윌미디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