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 넘버원] 유재석-이광수-김연경 '넘버원 트리오'는 열일 중! 넘버원 케미가 돋보이는 노동 스틸 대공개!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 3인이 한국의 넘버원 장인을 찾아가 체력도 정신력도 남김없이 쏟아부으며 전통 노동을 체험하고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프로그램 <코리아 넘버원>이 진심을 담은 노동 현장의 생생함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넘버원 트리오’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이 전통 노동에 열중하는 진지한 모습들과 고된 노동을 함께 체험하며 돈독해진 이들의 팀워크를 엿볼 수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우리나라 전통 문화를 체험하면서 그 매력을 전한다는 포맷 자체가 새롭고 의미 있다고 생각해 참여하게 되었다”는 이광수와 “<코리아 넘버원>이라는 제목답게 우리나라를 알리는 좋은 취지로 이루어진 작품이라서 참여하게 되었다”는 김연경의 말처럼 한국인도 미처 알지 못했던 한국 곳곳의 전통 문화와 장인들을 소개할 <코리아 넘버원>. 진지한 표정으로 노동에 임하는 유재석과 이광수, 김연경의 스틸에서도 느껴지듯, 3인방은 한국 고유의 명맥을 이어가는 전통 노동들을 직접 땀 흘리며 체험하면서 보는 이들에게 우리 문화에 관한 지식과 의미를 생생하게 전할 예정이다. 여기에 유재석은 “저를 포함해 출연진 세 명이 다들 일을 못하는 것 같다. 서로 자신이 하는 일이 가장 잘 맞는 것 같다”라고 귀띔해 일머리 없는 3인방이 보여줄 웃음 가득한 노동의 현장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온 정신력과 체력을 모두 노동에 쏟아부으며 팀워크를 펼치다가도 ‘그날의 넘버원’이 되기 위해 서로 견제하며 장인들에게 잘 보이기 위해 티격태격하는 세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것이다.

한편, 싱크로율 100% 남매 케미를 자랑하는 이광수, 김연경과 압도적인 두 장신 사이에서 어디서도 볼 수 없던 꼬꼬마 매력을 선보이는 유재석의 조합은 신선한 케미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또한 “확실히 힘든 일을 하다 보니 급속도로 친해지고 끈끈한 팀워크가 만들어졌다”는 김연경의 말이 뒷받침하듯, 고된 전통 노동을 몸소 함께 체험한 이들은 에피소드를 거칠수록 더욱 친하고 가까워진 모습으로 빛나는 삼남매 케미를 발산했다는 후문. 정효민 PD는 기획 단계에서부터 “다른 출연자를 떠올릴 수 없을 정도로 딱 맞는 정답의 조합이었다”며 환상의 라인업이 완성된 배경을 전했다. 세 사람의 척하면 척, 쉴 새 없이 이어지는 티키타카 토크와 상상도 못한 순간에서 발생하는 예측불가 몸개그,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은 천고마비의 계절인 가을에 충만한 웃음과 재미를 약속한다.

[효리네 민박] [마녀사냥] [일로 만난 사이] 등을 만든 정효민 PD가 연출하고, 유재석, 이광수, 김연경의 트리오가 전국 방방곡곡을 돌아다니며 선보일 진정한 노동과 전통의 매력, 그리고 그 안에 가득 담길 생생한 웃음까지. 풍성한 볼거리를 예고하는 로컬 노동 버라이어티 <코리아 넘버원>은 오는 11월 25일,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