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러빗부인' 전미도X김지현X린아, 시어터플러스 12월호 커버스토리 장식!
이미지 = 시어터플러스 12월호 커버_김지현, 전미도, 린아(왼쪽부터)│제공=공연문화매거진 시어터플러스

‘스릴러 뮤지컬’ 진수의 귀환을 알리며 뜨거운 기대 속에 개막을 앞두고 있는 뮤지컬 <스위니토드>(프로듀서 신춘수, 제작 오디컴퍼니㈜)의 ‘러빗부인’ 역에 전미도, 김지현, 린아가 공연문화매거진 시어터플러스의 12월호 커버스토리를 장식했다.

이번 화보에서는 블랙과 버건디, 골드 등 세련된 컬러감의 의상과 화려함을 더하는 스팽글, 글리터 등 포인트 스타일링이 빈티지한 공간과 어우러지며 연말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현대판 ‘러빗부인’ 3인의 화려한 외출을 그려냈으며 전미도, 김지현, 린아는 그동안 볼 수 없었던 과감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자태로 우아하면서도 시크한 매력으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이번 화보는 무대 위에서는 한자리에서 볼 수 없는 3명의 ‘러빗부인’이 함께 연말 파티를 즐기는듯한 색다른 모습을 만나볼 수 있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또한 세 배우는 다양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춰온 절친한 동료 다운 남다른 케미스트리로 촬영 현장에서 시종일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시어터플러스 12월호_김지현
시어터플러스 12월호_린아
시어터플러스 12월호_전미도

화보와 함께 공개된 인터뷰를 통해서는 이전 시즌 ‘러빗부인’을 통해 파격적인 변신에 성공하며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던 만큼 다시 <스위니토드> 무대로 돌아오는 소감과 캐릭터에 대한 심도 있는 이야기, 새로운 시즌을 준비하는 다짐 등 진솔한 이야기를 밝히기도 했다.

브로드웨이 뮤지컬의 거장 스티븐 손드하임의 걸작으로 손꼽히는 뮤지컬 <스위니토드>는 19세기 런던을 배경으로 건실한 이발사 ‘벤자민바커’가 15년간의 억울한 옥살이 끝에 아내와 딸을 빼앗아간 ‘터핀판사’와 부조리한 세상을 향한 잔혹한 복수를 펼치는 이야기이다. 파격적인 스토리와 기괴하지만 정교하고 완벽하게 짜인 음악, 입체적으로 살아 숨 쉬는 캐릭터들이 돋보이는 수작으로 브로드웨이뿐만 아니라 웨스트엔드, 한국 프로덕션까지 관객들에게 완성도와 작품성을 인정받았으며 특히 오는 11월 26일 스티븐 손드하임 서거 1주기를 맞는 만큼 이번 한국 프로덕션이 더욱 뜻깊은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스위니토드’ 역에 강필석, 신성록, 이규형, ‘러빗부인’ 역에 전미도, 김지현, 린아 등 화려한 캐스팅 라인업으로 더욱 강렬하고 완성도 높은 무대를 선보일 뮤지컬 <스위니토드>는 오는 12월 1일부터 2023년 3월 5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되며 ‘러빗부인’ 3인의 화보와 인터뷰는 시어터플러스 12월호를 통해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