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레터를 보내주세요' 카메오 출연은 기본, 열혈 팬과의 오붓한 시간까지! 슈퍼스타 최수영의 24시 엿보기

‘팬레터를 보내주세요’가 극 중 톱스타 한강희의 하루를 엿볼 수 있는 스틸을 공개했다.

MBC 4부작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연출 정상희/극본 박태양/제작 아센디오)는 연예계 인생 최대 위기를 맞이한 여배우와 가짜 팬레터 답장으로 딸의 팬심을 지켜야만 하는 남자의 탈덕 방지 로맨틱 코미디다. 오늘(25일) 3회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극 중 대한민국 톱스타 한강희 역을 맡은 최수영의 스틸이 공개되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현실과 똑 닮아 있는 톱스타 역으로 분해 100% 완벽한 캐릭터 싱크로율을 선보이고 있는 최수영. 공개된 스틸에서도 톱스타의 존재감을 여과 없이 드러내며 3회 방송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눈길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지난 방송에서 한강희는 하나뿐인 딸 유나(신연우 분)의 소원을 들어주기 위해 가짜 팬레터 답장을 보낸 ‘딸 바보’ 아빠 방정석(윤박 분)의 착한 거짓말에 동참했다. 하지만 두 사람이 같은 고등학교에 다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미담을 자작했다는 오해를 받았고, 이로 인해 연예계 인생 최대 위기를 맞게 된 상황. 과연 한강희가 자신에게 닥친 최악의 위기 상황을 어떻게 극복하게 될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공개된 스틸은 변함없이 바쁜 스케줄을 보내고 있는 한강희를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첫 번째 스틸은 열혈 팬 유나와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한강희의 모습이 포착되어 있다. 앞서 유나는 제일 좋아하는 최애 스타인 한강희를 직접 만나게 되면서 자신의 소원을 이뤘다고 생각했었다. 강희의 집에서 함께 꿈만 같은 시간을 보낸 것도 잠시, 팬레터 답장을 보낸 것이 강희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된 순간 갑자기 쓰러졌고 그 모습에 강희는 자신 때문이라며 자책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에는 유나를 만나기 위해 다시 병원을 찾은 강희의 모습이 담겨 있다. 유나를 바라보는 강희의 눈빛에서는 따스함이 느껴지는가 하면, 왠지 모를 미안한 감정까지 고스란히 전달되고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만든다. 이어 또 다른 스틸에서 강희는 유나를 위해 동화책을 읽어주고 있다. 그런 강희를 바라보며 신이 나서 박수를 치고 있는 유나.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은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들며 한층 더 가까워진 이들의 관계를 더욱 응원하게 한다.

그런가 하면 거짓으로 미담을 만들어냈다는 오명 속에서도 본업인 연기로 돌아와 캐릭터에 완벽 빙의(?)해 열연을 펼치고 있는 한강희도 인상적이다. 유나와 함께 시간을 보낼 때의 다정한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어느새 카리스마 넘치는 여전사로 변신, 장총을 들고 위풍당당하게 서 있는 자태로 명실상부한 톱배우의 클래스를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것. 특히 카메오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한강희는 프로페셔널한 톱배우의 면모를 다시금 느끼게 해준다.

무엇보다 연예계 인생 최대 위기를 맞았지만 연기 활동은 물론, ‘찐팬’을 위한 특별한 시간까지 갖는 등 쉴 틈 없이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한강희의 모습은 현실의 최수영과 완벽히 닮아 있는 싱크로율을 완성,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팬레터를 보내주세요’에서의 활약을 더욱 기대케 한다.

한편, MBC 4부작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3회는 오늘(25일) 밤 9시 50분, 최종회 4회는 기존 시간에서 15분 빨라진 26일(토) 밤 9시 35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MB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