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2TV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 심란한 안재현, 백진희에 계약 종료 제안 “우리 계약 깹시다”

‘진짜가 나타났다!’ 안재현이 백진희에게 3개월 ‘가짜 부부’ 계약 종료를 제안했다.

27일(어제)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연출 한준서/ 극본 조정주/ 제작 빅토리콘텐츠) 19회에서는 공태경(안재현 분)이 오연두(백진희 분)에게 3개월 ‘가짜 부부’ 계약 종료를 제안하는가 하면, 장세진(차주영 분)은 연두의 전 남친이 김준하(정의제 분)라는 사실까지 알게 되며 파란만장한 이야기들로 토요일 저녁 안방극장을 꽉 채웠다.

이날 방송에서 연두는 속마음을 드러낸 태경에게 자신을 좋아하냐고 물었고, 이에 태경은 아니라고 답했다. 그 시각 세진은 연두의 핸드폰에서 준하가 남긴 수상쩍은 문자를 발견, 예측할 수 없는 그녀의 행동이 긴장감을 높였다.

연두는 세진에 대한 의심이 피어나기 시작했다. 세진이 방에 다녀간 후 핸드폰의 위치가 달라져 있는가 하면 장호(김창완 분)가 연두에게 여러 번 통화를 시도했으나 전화가 오지 않았던 것. 이상함을 감지한 상황마다 세진이 항상 그 현장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연두는 의아함을 가졌고, 겨우 닿은 장호와의 연락에서는 특별 학생을 위한 방과 후 강사를 수락, 은금실(강부자 분)과의 만남을 예고해 흥미를 더했다.

태경과 그의 가족들은 회사 지분 증여 문제로 신경전을 벌였다. 공찬식(선우재덕 분)은 향후 태어날 손주 ‘진짜’에게 회사의 지분을 넘기기 위해 준비를 하고 있었고 이를 금실과 공천명(최대철 분)이 알게 되면서 태경을 못살게 굴었다.

하지만 태경은 이전과 달리 금실의 구박에도 지지 않고 맞서 싸웠고 연두는 가족들을 피해 태경을 호텔에서 지내도록 했다. 연두는 그가 호텔에 가 있는 동안 금실이 태경에 대해 함부로 이야기하자 태경의 편을 들어주는 등 보는 이들에게 사이다 쾌감을 선사하기도.

이에 당황한 금실은 세진에게 태경을 당장 집으로 데리고 오라고 요구했고 세진은 천명으로부터 태경의 위치를 알게 돼 곧장 호텔로 향했다. 호텔에 도착한 세진은 태경에게 연두의 남자관계가 복잡하다는 등 이간질을 시켰고 태경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자 친구라는 이유로 걱정이 됐다며 상황을 모면했다.

그 시각 연두는 이인옥(차화연 분)의 부탁으로 태경이 있는 호텔에 방문, 태경과 세진이 함께 있는 모습을 마주했다. 이대로 두고 볼 수 없었던 연두는 세진과 단둘이 대화를 나눴고 세진은 앞서 연두가 태경에게 정리하자고 보낸 문자를 언급하며 그녀의 심기를 건드렸다. 이에 연두는 “태경 씨, 내 사람이야. 한 번만 더 내 사람 욕심내면 나 그때 물불 안 가려. 나도 태경씨 사랑하니까”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방송 말미에는 세진이 연두에게 수상한 문자를 보낸 사람이 준하인 것을 알아냈다. 연두의 전 남자친구가 준하라는 사실에 경악을 금치 못한 세진은 큰 충격에 말을 잇지 못했고 역대급 흥미진진한 엔딩이 펼쳐졌다.

연두를 향한 자신의 감정을 알아챈 태경은 한편 연두에게 “우리 계약 깹시다. 계약 당장 끝내자구요”라고 말하며 3개월 ‘가짜부부’ 계약 종료를 제안, ‘가짜’에서 ‘진짜’로 변해버린 이들의 감정에서 향후 어떤 이야기가 전개될지 시청자들의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이외에도 일을 시작한 공유명(유재이 분)은 계약 성사를 위해 찾아간 오동욱(최윤제 분)의 딸 오수겸(정서연 분)과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을 가졌다. 수겸이 유명을 마음에 들어 하면서 동욱과의 관계가 어떻게 발전하게 될지도 관심이 쏠렸다.

시청자들은 “연두랑 태경이 빨리 잘되라”, “연두가 금실 할머니 한글 가르칠 듯”, “태경이 연두 계속 생각하네”, “태경이 가족 너무해ㅠㅠ”, “연두 오늘 완전 사이다 속이 시원”, “세진이가 연두랑 준하 사이 다 알아버렸네”, “엔딩 너무 맛집”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점점 더 인물들 간의 이야기가 깊이 있게 그려지고 있는 KBS 2TV 주말드라마 ‘진짜가 나타났다!’ 20회는 28일(오늘) 저녁 8시 5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KBS 2TV <진짜가 나타났다!> 방송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