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변이' 박보영, 이광수에게 탕수육 먹여준 사연은?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돌연변이’의 박보영이 이광수의 생선 분장 연기에 대한 애환을 밝혔다.

영화 ‘돌연변이’의 제작보고회가 24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권오광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광수, 이천희, 박보영이 참석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돌연변이’ 박보영의 생선인간 ‘박구’ 공개 영상과 이광수의 생선인간 분장 메이킹 영상, 본 예고편, 캐릭터 영상 등이 상영됐다.

이광수는 이번 작품에서 ‘박구’ 역을 맡아 8kg에 달하는 생선 탈과 분장을 하고 열연을 펼쳤다.

박보영은 이광수의 분장에 대해 “손만 나오는 장면에도 분장을 4~5시간 해야 했다”면서 “광수 오빠는 매번 5시간씩 일찍 나와서 촬영을 했다. 본인이 직접 그런 부분을 다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권 감독은 “저희 영화는 대역이 없었다”며 이광수의 열정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박보영은 “중화 요리를 먹는데 광수 오빠가 손에 분장을 해서 젓가락질을 할 수 없었다. 그런데 탈을 벗은 채로 계속 탕수육만 바라봤다. 그래서 제가 먹여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오빠가 힘들면 ‘힘들다’고 말할 법도 한데 그런 말을 전혀 안 한다. 사실 그 탈을 쓰면 앞도 잘 안 보이고 숨도 잘 안 쉬어진다. 산소통으로 따로 공급을 해야 하는 정도였다. 숨이 안 쉬어지면 안 쉬어진다고 말을 해야 하는데 다 참고 하는 배우다. 저러다 쓰러지지 싶어서 더 신경을 써줘야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돌연변이’는 신약 개발 부작용으로 생선 인간이 된 청년 ‘박구’(이광수 분)가 세상의 관심으로 일약 스타가 됐다가 제약회사의 음모로 세상에서 퇴출될 위기에 처하는 얘기를 그린다. 10월 22일 개봉된다.

 

사진=서예진 기자 syj@zenith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