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동완 출연 소감 "김구라 형이 날 못맞힌 게 의외"

[제니스뉴스=이소희 기자] 그룹 신화 멤버 김동완이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김동완은 지난 25일 오후 8시 네이버 V앱을 통해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밝혔다.

이날 김동완은 “김구라 형이 저를 못 맞히신 게 가장 의외였고, 왠지 팬 분들은 저를 다 아실 줄 알았다. 재미있었지만 가면이 너무 더워서 힘들었다"라며 "노래를 정말 잘하시는 이정봉 씨와 함께 대결을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라고 전했다.

앞서 김동완은 지난 18일 방송된 '복면가왕' 1라운드에서 가수 춘자를 이기고 2라운드에 진출했다. 그러나 지난 25일 방송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시며 가면을 벗게 됐고, 이에 닉네임 '이 밤의 끝을 잡고'의 정체가 김동완으로 밝혀졌다.

김동완은 '복면가왕'을 통해 춘자와 함께 이상은의 '언젠가는' 듀엣 무대를 펼쳤으며, 시원한 보컬로 신성우의 '서시'를 열창하며 부드러우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면모를 과시했다.

한편 김동완은 첫 번째 미니앨범 'D'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아임 파인(I'm Fine)'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씨아이EN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