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어송라이터 박원, '원모어찬스' 벗고 당당한 홀로서기(종합)

[제니스뉴스=이소희 기자] 가수 박원이 자신만의 색깔이 듬뿍 묻어나는 앨범으로 홀로서기에 도전한다.

11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메이크어스 본사 카페테리아에서 박원 정규 1집 앨범 ‘라이크 어 원더(Like A Wonder)’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박원은 지난 2008년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음악에 입문했다. 이후 2010년 듀오 원모어찬스(One more Chance)’로 데뷔, 디지털 싱글 ‘원 모어 찬스’를 발매했다. 팀 해체 후 첫 홀로서기를 하며 정규 1집 앨범 ‘라이크 원더’를 발매하게 됐다.

박원은 원모어찬스가 해체하고 나서 ‘음악을 할 수 있을까’ 고민을 많이 했다. 그렇지만 결국 가수로서 앨범을 내게 된 것에 대해 박원은 "지금 내 회사 대표와 원래 알고 있던 사이라, 원모어찬스 해체 후 이야기를 나눴는데, 대표가 나보고 노래를 잘한다고 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박원은 "그때부터 앨범에 넣기 위해 노래를 썼다”고 덧붙였다.

새 앨범 ‘라이크 어 원더’에는 타이틀곡 ‘우리 둘이’를 비롯해 ‘5분만’ ‘이럴 거면 헤어지지 말았어야지’ ‘나를 좋아하지 않는 그대에게’ ‘밤새도록’ ‘오 그대여’ 등 총 12개의 트랙으로 가득 채워졌다. 수록된 전곡은 박원이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

타이틀곡 ‘우리 둘이’는 길거리에서 적어도 한 번씩 보게 되는 커플의 다툼을 그린 곡이다. 자연스럽게 들리도록 하기 위해, 입에 잘 붙는 노랫말을 위해 가사에 심혈을 기울였다. Mnet ‘보이스 코리아 시즌1’에 출연한 이은아와 함께 듀엣으로 불렀다.

박원은 타이틀곡에 대해 “가사 내용 보다, 한글이 많아도 달콤하고 영어 같은 느낌을 주기 위해 고민했다”라며 ‘느낌’에 충실했음을 밝혔다. 이어 “길 가다가 볼 수 있는 싸우는 커플들의 상황을 상상하며 썼다. 가사라고 생각하지 않고 처음부터 길게 쓴 글에서 대부분 빼지 않고 다 담아내려고 노력했다”라고 전했다.

또한 타이틀곡을 ‘우리 둘이’로 선정한 것에 대해 “제일 좋아서라기 보다, 많은 분들이 들었을 때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 노래로 (타이틀곡을) 정해야 한다고 생각을 한다”라고 설명했다. 작업을 마치면 '이 노래 사람들이 좋아하겠다' 싶은 곡들이 있는데, 그렇게 정해진 것이 '우리 둘이'다. 박원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곡을 좋아하며, 경험담을 바탕으로 노래를 만들고자 한다.

이번 앨범에는 앨범과 동명의 수록곡 ‘라이크 어 원더’가 수록돼 있다. 이 곡은 박원이 맨 처음으로 만든 노래다. 이에 대해 박원은 “내가 가수 스티비 원더를 좋아하는데, 노래가 좋아서라기 보다 자기 일을 함에 있어 행복한 사람이라서 좋다. 나도 그렇게 되고 싶어 만든 노래인데, 1집 타이틀과 가장 잘 맞는 이름이 아닌가 싶어 그렇게 제목을 지었다”라며 비화를 밝혔다.

자기의 일, 즉 비로소 자신만의 음악을 하고자 하는 박원은 음악방송도 음악 방송이지만, 공연을 많이 할 생각이다. 자리 깔고 공연할 수 있는 곳 있다면 어디든 노래를 부를 것이라는 것. “나는 그렇게 활동하겠다”라는 그의 말에서 진정으로 음악을 좋아하며 즐기는 모습을 느낄 수 있었다. 향후 ‘싱어송라이터’ 박원이 보여줄 ‘박원 다운’ 음악에 대한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박원의 정규 1집 앨범 ‘라이크 어 원더’는 오는 12일 정오 발매되며, 박원은 타이틀곡 ‘우리 둘이’로 활발한 솔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사진=메이크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